검색 입력폼
아파트 정전사고의 40%는 노후아파트에서 발생
전기사용은 갈수록 늘어나는데 수전설비는 20년 전 그대로…변압기 등 주요 기기 교체 필요
전기안전공사 최근 3년간 정전사고 원인 분석…기기교체 통해 용량 확보해야 지적
유희덕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9일(목) 09:29    게시 : 2021년 07월 29일(목) 13:53
전기안전공사 관계자가 분전반의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정전사고 긴급복구서비스인 ‘에버서비스’ 통계를 분석한 결과, 신고 접수 처리된 아파트 정전사고 842건 중 준공된 지 20년 이상 된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고가 전체의 42%인 353건에 달했다.

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아파트 정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무더위가 한창인 7~9월 하계 기간의 정전사고 발생건수는 전체 정전의 47%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전사고 원인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 수전설비의 용량을 초과하는 전기사용이 주요 원인이었다.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는 “과거 입주시기와 비교하면 가전제품의 증가와 폭염에 따른 냉방기기의 사용 급증으로 전기사용량이 훨씬 늘어났다”며 “이처럼 아파트 단지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기사용량을 초과하면서 변압기와 차단기 등 주요기기가 감당을 하지 못해 정전사고가 전국 곳곳에서 매일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전사례를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500세대 미만 아파트 정전사고 비중이 56%인 471건으로 가장 높았다. 사고기기별로 보면 저압차단기가 20%로 가장 높았으며, 변압기, 특고압기기 순으로 나타났다.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는 “아파트 세대당 전기사용량 기준을 3kW로 변압기 용량이 설계된 아파트의 경우 전기사용량 증가로 과부하가 발생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아파트 세대별 가전제품 등의 증가를 고려해 변압기 용량을 세대당 5kW 기준의 상향 조정하면서 정전사고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정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기안전관리자가 아파트 단지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변압기의 용량을 정확히 확인하고 적정용량 이상의 전기사용으로 변압기 과부하가 발생될 경우 빠른 시일 내에 적정 용량의 변압기로 교체해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이 최우선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전사고가 발생하는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변압기 과부하로 인한 정전사고가 발생되고 있어 변압기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수시점검을 통해 과부하 발생이 우려될 시는 에어컨의 사용을 자제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비상용발전기도 주기적으로 사전점검하고 전기안전관리자가 아파트에 시설돼 있는 변압기, 차단기 등의 용량 및 제조사를 사전에 파악해 정전이 발생할 경우 즉시 교체가 가능하도록 입주자 대표와 협의해 동일 예비제품을 준비하는 것도 신속한 응급복구의 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올여름 전력수급 안정화를 위해 최근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취약시설 전기설비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 정전예방을 시행 중이다.

이에 따라 공공·민간 비상용발전기 가동 지원은 물론 발전소 등 전력계통 설비에 대한 사용전·정기검사, 준공 25년 이상 노후아파트 1100여 곳에 대한 수전실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또 대규모 아파트 단지나 국가 주요시설을 대상으로 정전사고 시 긴급복구를 지원하는 ‘에버서비스’를 실시 중이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