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한수원 고위 간부, 임금반납 대열에 동참
4개월간 사장·본부장급 임원 급여 30% 반납...부장급 이상 간부도 자율적 참여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24일(화) 13:57    게시 : 2020년 03월 24일(화) 13:58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고위급 간부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 분담 차원의 임금반납 대열에 동참했다.

한수원은 이달부터 4개월간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들이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1000여 명에 달하는 처·실장급, 부장급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결정해 4개월간 임금을 반납 모든 재원을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정 사장은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확보된 재원을 본사·사업소가 위치한 지역에 신속하게 투입해 지역경제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8억여 원의 성금을,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9만장가량의 마스크와 약 1만개의 손세정제를,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대상으로 1000만원 상당의 격려 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