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국표원, 5일 중국 진출 국내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위해 '밀착 지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가기술표준원(원장 허남용)은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밀착 지원에 나섰다.

국표원은 5일 중국 상해에서 국내 기업을 만나 현지 기술규제로 인한 어려움을 파악하고 중국의 최신 환경규제와 통관 시 유의사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무역기술장벽(TBT) 대응 간담회 및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서 국표원은 상해 지역에 진출한 기업 10여개사를 만나 그 동안 진행해 온 중국 무역기술장벽(TBT) 대응 활동과 최근 세계무역기구 무역기술장벽(WTO TBT) 위원회에서 논의한 결과를 공유하고, 기업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진 설명회에서는 중국 세관 관계자와 규제분야 전문가들을 초빙해 중국의 환경규제 동향과 안전인증 및 위생허가 제도 변화와 대응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 지난 1일부터 시행중인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에 따라 바뀌는 안전관리 제도에 대해서도 소개해, 한국진출을 희망하는 중국기업과 한국으로 제품을 수출하는 현지 우리 기업의 이해도를 높였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서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상해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지원센터’와 기술규제 관련 애로 접수를 위해 6일 신설하는 ‘상해 TBT 지원사무소(KCL)’에 대한 활동 계획이 소개됐다.

상해 무역기술장벽 지원사무소는 상해 무역관 등 지역내 유관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무역기술장벽 설명회와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현지 기업의 애로를 적극 발굴하여 해소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중국의 주요 규제 기관을 상시 모니터링해 신규 규제 동향을 관련 기업에 신속히 전파하겠다”며 “불합리한 규제는 한중 자유무역협정 무역기술장벽위원회와 세계무역기구 무역기술장벽 정례회의 등을 통해 적극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7월 04일(수) 18:18
게시 : 2018년 07월 06일(금) 08:37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