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산업부, 에너지전환과 미래신산업 육성에 중점 투자
2018년 예산규모 6조7706억원...전년대비 2.9% 줄어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도에 에너지전환과 미래신산업 육성에 중점 투자할 방침이다.
2018년도 산업부 예산을 보면 규모는 지난해보다 2.9% 줄어든 6조 7706억원이며, 새 정부의 일자리중심 경제와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전환, 미래신산업 육성, 수출구조 고도화에 역점을 둬 편성했다.
우선 석탄·원전 중심에서 신재생 등 청정에너지로의 에너지전환 분야에 1조657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지난해보다 17.3%나 늘어난 것이다.
특히 농촌태양광 등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주택·아파트·학교 등 자가용 태양광 보급 지원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또 ESS 기술개발(489억원), 스마트그리드핵심기술개발(425억원), 에너지수요관리핵심기술개발(1858억원), 초절전 LED 융합기술개발(신규 20억원) 등의 투자 확대를 통해 기존 에너지산업을 스마트화·고도화하고 이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리만의 강점을 바탕으로 당면한 4차 산업혁명의 도전을 신산업 창출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기 위한 지원도 강화했다. 고부가가치 미래신산업 육성 부문에 9751억원을 배정하고, 인공지능바이오로봇 의료융합 기술개발(신규 28억원), 지식서비스산업핵심기술개발(422억원), 자율주행자동차핵심기술개발 (181억원), 국민안전로봇프로젝트 (103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밖에 수출이 양질의 일자리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중소·중견기업 대상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中·美 시장에 편중된 수출을 다변화하고, 수출 대체시장 확보를 위해 ASEAN·인도 등 전략지역에 대한 특화 무역사절단 파견, 수출상담회 개최 등의 활동도 확대했다.
한편 산업부 전체 예산안 규모는 총 6조 7706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감소했지만, 완료사업 및 자연감소사업, 올해 추경 편성에 따른 선반영분 등을 감안하면 실제 예산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된다.
작성 : 2017년 08월 29일(화) 08:28
게시 : 2017년 08월 29일(화) 09:4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