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기기기
LED&조명
IT&컨버전스
산업정책
기업&CEO
빛을디자인하는공간(6)사드
명암의 조화 이룬 새 디자인 구현…타사와 차별화
다양한 경력・장점 가진 직원들로 구성, 창조적 시각에서 프로젝트 수행
인위적인 빛 보다 자연광 흐름 살리는 방향으로 조명 설계, ‘성심원’ 처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조명 설계에 대해 문의하시는 분들의 대다수가 건물의 상징성을 살리고 화려함을 부각시켜달라는 요구를 합니다. 그때마다 발주자들에게 주변 건축물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씀드려요. 적당한 어둠과 밝음이 공존할 때 조명디자인의 가치가 더욱 부각되기 때문이죠. 앞으로 라이팅스튜디오 사드(SAAD)는 명암(明暗)의 조화를 내세워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일 생각입니다.”
라이팅스튜디오 사드(대표 김상규·사진)의 디자인 설계 작품은 차분하면서도 편안하다. 조명디자인을 떠올릴 때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조명이 쉽게 연상된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사드는 자사만의 영역을 공고히 구축해가고 있다.
독특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사드를 이끌어가고 있는 ‘직원’에 있다.
김상규 대표를 비롯한 사드 스텝들의 전공은 매우 다양하다. 조명디자이너와 건축, 인테리어, 환경공학, 회화와 조각 등 각 분야의 전공자들이 포진해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한다. 이러다보니 전문가들이 다양한 관점에서 아이디어를 내놓고 최종 설계가 완성되는 순간까지 끊임없는 재검열 작업을 거치게 된다.
“저희 스텝들은 무엇보다 주변과의 조화가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이를 실현하기 위해 각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주변과 환경, 조경 등 다양한 관점을 고려한 뒤 조명 설계를 합니다. 그러다보니 저희가 설계한 곳은 화려하거나 튄다는 인식보다는 마치 주변 건물과 오래 같이 있었던 것처럼 공존해 있다는 평가를 받아요. 개인의 취향을 살리기보다 각 환경과 이용하는 사람에 맞춰 디자인을 ‘처방’하는데 주안점을 둔 것이 주효했습니다. 물론 결과적으로 신임을 얻으며 조금씩 성장해가고 있죠.”
사드의 대표적인 프로젝트를 꼽을 때 빠질 수 없는 곳은 바로 ‘성심원’이다. 용인에 위치한 이 복지시설은 해방 이후 한국전쟁을 거치며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신부님이 보살펴준 오래된 삶의 터전이다.
사드는 이 곳의 조명디자인을 ‘아름다운 어둠’이 자리잡길 원하는 마음으로 설계했다. 종교시설이자 복지시설이라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조명의 밝음과 어둠을 적절히 배치해야 했다.
프로젝트를 통해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지만 차분함을 유지한다는 ‘침잠(沈潛)’의 의미를 조명에 접목시켰다. 어둠속에서도 편안함을 연출하는데 공을 들였다. 결국 조명이 반드시 화려하지 않아도 빛날 수 있다는 사드의 철학이 성심원에 녹아들었다.
현재 건설 중인 ‘하림 비지터센터(Visitor Center)’에서도 사드의 독특함을 찾아볼 수 있다. 사드는 인위적인 빛 보다 자연광의 흐름을 살리는 방향으로 조명을 설계했다. ‘인 앤 아웃(In and Out)’이라는 컨셉으로 해가 질 무렵부터 창가 부분은 조도를 낮추고 안쪽은 높여 사람의 눈이 피곤하지 않도록 조정했다.
사드는 지금까지 프로젝트 경험을 토대로 새로운 색깔을 가진 디자인 회사로 발돋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사드는 다양한 경력과 장점들을 가진 직원들로 구성돼 있어 하나의 프로젝트를 창조적인 시각에서 풀어갈 수 있는 강점을 갖고 있다”며 “더 많은 프로젝트를 통해 사드의 독특한 디자인 철학을 선보일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라이팅스튜디오 사드에서 설계한 하림 비지터센터 조감도.
작성 : 2017년 08월 21일(월) 22:32
게시 : 2017년 08월 30일(수) 11:02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