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건강칼럼) 여름철 건강하게 지내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이제 여름이다. 무덥고 습해 땀이 많이 흐르고 뜨거운 태양과 싸워야 하는 여름. 열대야로 잠을 설치게 해 활기를 떨어뜨리고 괜히 짜증만 늘게 하는 여름. 우리가 싫다고 해도 매년 찾아오는 계절을 피할 순 없으니 지혜롭고 건강하게 여름을 지내는 방법을 알아보자.

우리 몸은 밤낮을 안다. 그래서 낮에 활동하고 밤에 자는 것이 가장 몸에 유익하다. 우리 몸은 계절도 안다. 봄은 서서히 펴고, 여름은 활발하고, 가을은 거두고, 겨울은 간직하는 기상이다. 그러므로 여름이 되면, 초목이 안팎을 활짝 열고 무럭무럭 자라듯이 우리도 아침 일찍 일어나 몸 움직이는 걸 게을리 하지 말고 땀나는 것을 꺼리지 않으며 마음을 밝게 가지는 것이 여름의 기본 양생이다.

여름은 더우니 햇볕을 피하고 찬물에 샤워하고 찬 것을 마시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언제나 지나쳐도 탈, 부족해도 탈이다. 여름에 더위 먹어 나는 병이 있고, 너무 시원하게 해서 나는 병도 있다.
더운 날 일이나 운동을 많이 해서 더위를 먹으면 머리가 아프고, 열이 뜨며, 갈증이 자꾸 나고, 땀이 비 오듯 흐르며 움직일 기운이 하나도 없다.
이것은 더위에 기운을 상한 것이다. 서늘한 곳에서 몸을 식히며 휴식을 취하면 되지만 예방이 중요하니 더운 날에는 가급적 일이나 운동을 삼가고 꼭 해야 할 경우 적절히 쉬어가며 하자.

그런데 그 반대도 있다. 여름에 시원한 대청이나 음지에 오래 거처하든지, 에어컨을 너무 많이 쐬어도 병이 되는데, 머리가 아프고 쉽게 추위를 느끼고 콧물, 재채기, 코막힘, 피로감, 소화불량, 어지러움, 의욕이 떨어지고, 집중 곤란 등이 생긴다. 이것은 계절은 여름인데 거처는 겨울처럼 해 놓으니 몸의 기운이 펴지지 못해서 된 것이다. 이때는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서늘한 곳에 오래있는 사람은 밖으로 나와 햇볕을 쬐고 땀도 좀 흘리고 에어컨 바람에 냉방병이 걸린 사람은 자주 실외로 나와 몸을 데우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시면 좋다. 그리고 직장인의 경우 사무실에서 긴 소매의 덧옷을 준비해 에어컨의 찬바람을 적게 맞도록 해야겠다.

여름철 대표적인 보양식인 삼계탕은 인삼과 닭이 합쳐서 나온 말이다. 인삼과 닭은 성질이 따뜻한데 기운을 돕고 속을 데워준다. 찹쌀, 대추, 마늘도 따뜻한 성질을 가진 음식이다. 그리고 닭, 찹쌀, 대추는 영양도 풍부하니 삼계탕은 땀을 많이 흘려 기운이 허하고, 항상 피로하며, 찬 음식을 많이 먹어 속이 차고 입맛이 없는 사람, 냉방병으로 고생하는 사람에게 좋은 영양식이 된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했다. 여름이기 때문에 계곡에 가서 시원하게 몸을 담그고 바닷가에 가서 모래찜질도 하고 파도를 타는 재미를 느끼며 또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수박을 먹는 즐거움이 있으니 덥다고 불평하지 말고 지혜롭고 건강하게 여름을 이겨내 보자.

작성 : 2017년 08월 10일(목) 08:28
게시 : 2017년 08월 11일(금) 09:56


소문경희한의원 이창헌 원장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