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건강칼럼) 심장이 튼튼해지는 생활습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몸 전체에 피를 공급해주는 심장이 우리 몸의 여러 장기들과 다른 점은 감정을 느낀다는 것이다. 스트레스나 감정 변화에 직접적으로 반응하는 장기는 심장뿐이다. 심장질환을 예방하려면 건강식과 활동적인 삶,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원장 최중찬)를 통해 심장이 튼튼해지는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심장이 튼튼해지는 식습관
올리브유와 같은 식물성 지방을 섭취하고 적포도주는 하루에 한 잔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하다. 동물성 지방이나 패스트푸드 등을 피하고 음식을 골고루 먹는 것이다. 하지만 좋은 음식도 많이, 자주 먹으면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 심장질환에 적포도주와 올리브유가 좋다고 해서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체중 조절에 민감하다. 하지만 지나친 다이어트는 요요현상을 불러오기 때문에 무리하게 체중을 조절하기보다는 과체중이더라도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오히려 식사량을 급격하게 줄이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과일과 야채, 식물성 기름을 섭취하면서 심장의 건강을 지켜나가야 한다.

스트레스 피하기
심장질환에 스트레스는 금물이라고 말한다. 이것은 잘못된 조언이다. 스트레스가 지나치게 많아도 안 되지만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서 삶이 너무 느슨해지는 것도 심장에 도움이 안 되기는 마찬가지다. 스트레스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스트레스는 동기부여와 자신감을 이끌어 내는 활력소가 되기도 한다. 우리가 스트레스라고 부르는 대부분의 것들은 성급함과 조바심이다. 심장에 무리를 주는 것은 스트레스가 아니라 성급함과 조바심이다.

심장수호 7계명 (대한심폐소생협회)
1. 다양한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는다.
2. 담배는 반드시 끊고 술은 하루에 2~3잔 이내로 마시자.
3. 짜고 기름진 음식을 삼가자.
4. 매일 3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즐기자.
5. 심장질환을 부르는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을 예방하고 조기에 치료하자.
6. 중년이 넘으면 주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전조증상이 의심되면 재빨리 병원을 찾자.
7.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자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작성 : 2017년 02월 07일(화) 09:22
게시 : 2017년 02월 08일(수) 17:43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