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기문화대상-대통령 표창)우종수 태주공영 대표
지역사회 공헌・안전사고 예방 업계 롤모델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19일(목) 14:29    게시 : 2020년 11월 20일(금) 14:17
“특별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좋은 상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이라고 생각해요.”

우종수 태주공영 대표는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모래바람이 불어오는 중동 현장에서 고생했던 시절부터 사업을 하던 중에 크게 손해를 봤던 시절까지 우여곡절을 회상했다.

“일을 맡아야 하는데 일이 없을 때는 아쉬움도 있고 어려움도 많았어요. 그런데 또 돌이켜보면 좋은 일도 많았죠.”

어렵게 사업을 일군 우 대표는 전기공사업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힘쓰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의 자세를 실천해왔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서울서부회의 일원으로 매년 봉사활동과 무료 안전점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함께하는 전기안전그린타운 봉사활동에도 참여해 노후화·부적합 전기설비 무료 개보수 등 그의 특기를 살리며 지역사회에 공헌해온 것이다.

이와 함께 우 대표가 지금까지 전기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온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시공현장에 잠재된 위험요소를 작업자들이 스스로 찾아낼 수 있도록 위험요소에 대한 주의력 향상 훈련을 지속해서 시행하고 재해예방기술원 전문 지도위원을 초빙해 안전시공을 위한 현장의 안전교육, 시설설치 등을 강조해왔다.

품질경영시스템 등 선진 경영기법을 도입해 기업의 내실을 다지고 경영환경 개선 노력에도 꾸준히 노력을 기울인 것은 전기공사업계에서 모범이 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철저한 공정관리, 성실한 시공, 탁월한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함으로써 지금까지 서울특별시장 표창장, 지식경제부장관 표창장, 국무총리 표창장 등을 받은 바 있다.

마지막으로 우 대표는 전기공사업계 전문인력 양성과 전기공사업계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한 지원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당시엔 자격증을 가진 인력들이 직접 일하는 것을 꺼려서 현장에서 직접 일하는 사람을 양성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현장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개선하려는 생각으로 했던 일입니다.”

우 대표는 전기 분야를 공부하는 학생들, 넉넉하지 못한 전기인의 자녀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화제의 인물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