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부산지하철, 전국 최초 ‘휠체어 인식 엘리베이터 호출’ 첫 선
무장애(Barrier-Free) 교통환경 구현을 통한 교통약자의 이동권 향상 기여
실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용성 평가에서도 효과 인정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24일(목) 04:22    게시 : 2020년 09월 24일(목) 04:23
부산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을 이용하는 휠체어, 유모차 등 교통약자의 도시철도 이용이 한결 편리해진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교통약자가 도시철도 엘리베이터 이용시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 호출되는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1호선 시청역에서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4차 산업 기반의 머신러닝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이 시스템은 교통약자가 엘리베이터에 접근하면 전면에 설치된 카메라가 휠체어, 유모차 등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호출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자동으로 호출이 되는 시스템이다.

특히 이 시스템은 공사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체 개발하여 지난해 6월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 철도기술산업전’에서 최초 공개 후 시범 운영을 마치고 1년여 만에 시청역에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공사는 장애인 단체 등 실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사용성 평가에서도 효과를 인정받았으며, 호출 버튼 터치를 위한 휠체어와 엘리베이터 간 충돌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보였다.
이종국 사장은 “도시철도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여 교통약자에 대한 맞춤형 고객서비스를 적용한 좋은 사례” 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감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시민들의 복리증진에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