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부산교통공사 노사, 임금협상 ‘최초 무쟁의 교섭 타결’
공사 설립 이후 최초 쟁의발생, 조정절차 없는 평화적 노사교섭 진행
임금 인상분 25%(약18억원)는 취약계층 지원키로 해 눈길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09일(수) 19:16    게시 : 2020년 09월 09일(수) 19:19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오른쪽)과 임은기 노동조합 위원장이 9일 임금협상안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9일 범천동 소재 본사에서 이종국 사장과 임은기 노조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부산교통공사 노사는 2020년 임금협상을 공사 설립 이후 최초로 노동조합의 쟁의발생 결의 및 노동위원회 조정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율적으로 타결했다.
특히, 정부지침인 2.8% 임금인상 분 중 25%(약18억원)에 대해서는 부산광역시 내 취약계층에 지원키로 노사가 뜻을 모았다.

이는 코로나 19 사태로 유례없는 경기침체 등에 따른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노사공감대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종국 사장은 “코로나19 등 경영환경이 급격하게 악화되는 상황에서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을 통해 합리적인 의견을 도출할 수 있었다”며 “올해 노사의 평화적 교섭타결을 원동력으로 화합과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시민들에게 더욱 더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