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한국철도 “코로나 대응 전략 세계 과시…UN ESCAP & OSJD 웨비나 초청”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9일(목) 14:34    게시 : 2020년 07월 09일(목) 14:34
UN ESCAP-OSJD 웨비나 진행 화면
한국철도공사가 7~8일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 ESCAP)와 국제철도협력기구(OSJD)가 공동 주관해 개최한 화상 세미나(웨비나, Webinar)에 참여해 철도 분야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 발생 후 열차 이용객이 전년 대비 30%대로 급감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이동권 확보를 위해 주중 정상 운행을 유지하며 선제적 방역과 공익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어 국제기구들이 주최하는 관련 웨비나에 연이어 초청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UN ESCAP과 OSJD 회원국의 정부 관계자와 철도 운영사 등 36개 기관에서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시대 국제철도운송과 아시아횡단철도 네트워크의 위기와 기회(Challenges and Opportunities for International Railway Transport along Trans-Asian Railway Network and beyond in the times of COVID-19 Pandemic)’에 대해 논의됐다.

한국철도는 사례 발표 세션에서 정부 및 지자체와 합동 방역체제를 구축해 ▲모든 역 매일 2회, KTX 4@5회 이상 방역 ▲사회적 거리 두기 위한 창 측 우선 발매와 자유석 확대 ▲해외입국자만 탑승하는 공항버스 및 KTX 전용칸 운영 ▲역사 출입구 동선 분리 및 손 소독제 비치 현황 등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의료봉사자 무임 수송, 마스크 착용 캠페인 등 대국민 홍보, 비대면 문화 활성화 등을 설명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또 세미나에서는 참여한 회원국들이 국제철도 화물 운송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장‧단기 방안을 검토하고 국제철도 교통 강화를 위한 ESCAP-OSJD 간 업무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한국철도는 앞서 지난 5월 세계은행 웨비나에도 초청받아 아시아개발은행(ADB),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철도 운영기관, 비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 4월에는 UIC(세계철도연맹)도 한국철도의 신속한 코로나 대응 현황을 홈페이지에 두 차례에 걸쳐 소개한 바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다수의 회원국을 확보한 국제기구에서 한국철도의 코로나19 대응이 주목받고 있는 것은 국민과 직원들이 연대와 협력으로 함께해 준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방역에 힘쓰며 관계기관들과 감염병 대응 프로세스 및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OSJD | UN ESCAP | 한국철도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