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울산시, 지역 공장장협의회-울산과학대 산학연 MOU…유화 인재양성 목적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06월 17일(월) 17:35    게시 : 2019년 06월 17일(월) 17:35
울산광역시가 17일 동구 라한호텔(舊 현대호텔)에서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등 6개 공장장협의회, 울산과학대와 ‘석유화학 분야 산학 맞춤형 인재양성 및 국제인증 교육프로그램 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울산시(시장 송철호), 울산시 공장장협의회(회장 박경환), 울산석유화학공단 공장장협의회(회장 조일래), 온산공단 공장장협의회(회장 최승봉), 용연·용잠공단 공장장협의회(회장 엄헌용), 여천공단 공장장협의회(회장 박종민), 외국인투자기업 공장장협의회(회장 서상혁), 울산과학대학교(총장 허정석) 등 8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양해각서를 통해 ▲석유·화학 분야 산학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공동노력 ▲취업준비생 대상 현장실습 및 특강 지원 ▲산학 맞춤형 인재양성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국제인증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 석유·화학 분야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베이비부머 세대 퇴직 등 석유·화학 분야 설비운전 및 정비인력의 대규모 충원이 예상됨에 따라 화학공학, 기계, 전기·전자 등 공학 계열을 아우르는 융합 교육을 통해 석유·화학 업계에서 요구하는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양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울산과학대는 인재양성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운영하며 석유·화학업체는 취업준비생 현장실습 및 특강 등을 지원한다. 울산시는 울산과학대, 석유·화학업체와 상호 협력을 통해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에 체결되는 산학 맞춤형 인재양성사업을 통해 지역의 우수 대학생들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청년 취업률을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석유·화학업체는 우수인력의 확보 및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지역, 대학, 기업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협약체결에 이어 울산시는 일자리 창출 릴레이사업을 내실화하고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는 다짐으로 제작한 ‘일자리 바통’을 공장장협의회에 전달하고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철호 | 울산과학대학교 | 울산광역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