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대한민국 에너지 복지 핵심 키워드 ‘가스’…미보급률 17% 제로화 진행 중
해수부, 도서지 가스 등 해상 운반 비용 절반 부담
전남 보성군, 8년 만에 가스공급 국무회의 의결 ‘쾌거’
한국LPG배관망사업단이 설치한 도시가스 저장시설
대한민국이라는 인체에 가스라는 혈액이 모세혈관을 꾸준히 확장해 세포 구석구석 들어가지 않는 곳이 없는 모양새다.

2019년 6월 현재 전국 도시가스 보급률은 83% 선이다. 낮다고 볼 수는 없는 비율이지만 대부분 인구가 밀집한 도시에 치중하고 있다. 나머지 17%는 도서산간벽지에 해당하기 때문에 경제성이라는 부분에서 진입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하지만 ‘복지’라는 키워드를 통해 이곳에 거주하는 국민에게 돌아가는 가스의 혜택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12일부터 도서 지역 주민이 구매하는 가스, 유류 등 생활 연료의 해상운송비 절반을 국비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도서 지역을 끼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일부 생활 연료에 대해 해상운송비 전액을 지원하고 있다. 이 비용 중 절반을 앞으로 정부가 국비로 보전하는 셈이다.

국비 지원 대상 광역지방자치단체는 인천광역시·경기도·충청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제주특별자치도 등 8곳이다.

해수부는 올해 하반기 8개 지자체에 10억원을 지원한다. 이후 내년 예산에 20억원을 편성해 유류 운송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 연료는 LPG(액화석유가스) 등 가스와 휘발유·경유 등 유류, 연탄, 난방 연료로 쓰이는 목재 펠릿 등 4가지다.

해수부 측은 “도서 지역은 육지에서 도서까지 연료 운송비가 추가로 발생하기 때문에 더 큰 비용을 내야 해 생활비 지출이 커지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에 관련 규칙을 개정해 지자체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형태로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남 보성군은 무려 8년 만에 가스공급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 기간 공급 불가 판정을 받은 가장 큰 이유는 ‘경제성’이다.

보성군 가스공급은 지난 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 서구갑)은 관계기관인 가스공사를 끈질기게 설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장흥~벌교 간 56.5㎞의 중간지점에 보성군 공급시설을 짓기로 했다.

김철우 보성군수와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보성군고흥군장흥군강진군 지역위원장은 “공급 불가 판정을 받은 지역에 도시가스가 공급될 수 있는 것은 경제성에 구애받지 않고 SOC 사업을 분배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철학 덕분”이라며 “군·당·국회가 원팀을 이뤄 보성발전을 앞당기겠다”고 전했다.

이 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11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공급이 완료되면 한 가구당 연간 80여만원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
작성 : 2019년 06월 12일(수) 14:28
게시 : 2019년 06월 12일(수) 14:28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LPG | 가스 | 해양수산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