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마사회 남자 탁구팀 창단
남녀 선수가 함께 있는 탁구팀은 단 4개, 도쿄올림픽 혼합복식 메달 획득 가능성 높일 것
침체된 한국 탁구계에 새로운 희망 될 것
19년4월11일 남자탁구단 창단식_첫줄 왼쪽 두번째부터_현정화 감독,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 대한탁구협회 강문수 부회장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11일 남자 탁구팀을 창단했다. 국내에서 남녀 선수단을 함께 운영하는 탁구팀은 한국마사회가 4번째다. 이로써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남녀 혼합 복식에서의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아진 동시에, 남북 탁구 단일팀 구성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광화문(컨퍼런스 하우스)에서 개최된 창단식에는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과 대한탁구협회, 한국실업탁구연맹 임원, 한국마사회 탁구단 현정화 감독과 선수 등이 참석했다.
새로 창단한 남자 탁구팀 구성원은 김상수 코치(41세), 주세혁 선수(40세, 수비형), 정상은 선수(30세, 공격형), 박찬혁 선수(25세, 공격형), 백광일 선수(27세, 올라운드형)다. 남자 탁구팀 감독은 올해 상반기 중 영입할 예정이며, 그 전까진 한국마사회 여자 탁구팀 감독인 현정화 감독이 겸임한다.
유망주 박찬혁 선수부터 노장 주세혁 선수까지 다양한 선수 구성이 눈에 띈다. 특히 팀의 맏형인 주세혁 선수는 지난 2017년 현역 은퇴 후 코치로 활약했으나, ‘수비탁구의 달인’이라는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복귀를 선언하고 한국마사회 탁구단에 입단하게 되었다. 2012 런던올림픽,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등 메이저 대회 경험이 풍부하여 팀의 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상은 선수는 2016~2017년 국가대표로 활동했으며, 2017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단식 2위를 차지했다. 2018년 전국남녀종별탁구대회에서 복식 3위를 차지했고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빠른 박자의 플레이로 향후 기대가 높은 선수다.
박찬혁 선수는 가장 어리지만 17년 코리아오픈 복식 1위, 18년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단체 1위 등 선배들에 뒤지지 않은 활약상을 보여 왔다. 3월 군복무를 마치고 다시 라켓을 잡은 백광일 선수는 18년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단식 3위를 차지했으며, 탄탄한 기본기로 단체전 승률이 높아 팀에 활력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남녀 선수가 함께 있는 탁구팀은 삼성생명, 미래에셋, 안산시청에 불과하다. 이번 한국마사회의 창단으로 4곳으로 늘어남으로써, 남녀 팀 공동 훈련을 통해 2020년 도쿄 올림픽 탁구 남녀 혼합복식에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올해는 창단 원년인 만큼 팀 안정이 주목표이다. 추후, 신생 팀 창단에 따른 2명의 신인 지명권을 활용하여 유망주를 발굴해 스타선수로 육성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 여자 탁구의 얼굴 서효원 선수도 입단 당시 평범한 선수였으나, 장기적인 지원을 통해 스타 선수로 거듭났다. 성적 부진, 스타 기근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탁구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선수들의 탁구 강습 등 재능기부를 통해 탁구 저변확대로 국민건강 증진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4월 13일(토) 02:19
게시 : 2019년 04월 13일(토) 02:22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