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오규석 기장군수, 부군수 임명권 반환 촉구 1인 시위
업무공백 최소화 위해 매주 화요일 점심시간 이용 1인 시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오규석 기장군수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름휴가를 떠난 7일에도 점심시간을 반납하고 어김없이 부산시청 시민광장 앞을 찾아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세 번째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오군수는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무기한 1인 시위를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고자 매주 화요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이어가고 있다.
오군수는 “지역신문의 오피니언면 세설사설(世說辭說)에서 염천에 취약계층을 돌보는데 땀을 흘리라고 하는데 기장군은 폭염 해제시까지 긴급군수지지사항으로 지난 3일 17시부터 폭염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발 빠르게 부산 최초로 24시간 가동 중”이며 “마을경로당 274곳을 폭염쉼터로 24시간 자율 개방하고 기장읍을 비롯해서 강당을 활용한 취약계층 폭염대피소도 24시간 운영한다”고 말하며 이어 “부산시장의 부군수 임명권 행사는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악습 중의 악습, 적폐중의 적폐다. 폭염보다 더 숨통을 막히게 하는 것은 바로 지방분권과 지방자치발전에 숨통을 조여오고 있는 부산시의 폭염행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오군수는 “평소에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연가·병가·휴가도 없이 매일 새벽 5시 10분,20분,30분경 기장시장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밤10시 30분경 귀가할 때까지 예산사업 발굴과 주민여론 수렴을 위한 마을방문등으로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며, “2010년 취임이후 지금까지 군수집무실에는 냉·난방기를 가동하지 않아 군수실 내에서도 땀을 많이 흘린다고 꼭 전해드리고 싶다”면서 “시간 되시면 숨이 막히는 군수실을 꼭 방문해 땀을 한번 닦아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또 오군수는 “부군수 임명권은 지방자치법에 명백히 보장된 군수의 권한”이라며 “대한민국 어느 법에도 광역시장이 부군수를 임명할 수 있다는 법은 없다”고 강하게 맞섰다.
지방자치법제110조 제4항에는 “시의 부시장, 군의 부군수, 자치구의 부구청장은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보하되, 그 직급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며 시장·군수·구청장이 임명한다”며 시장·군수·구청장의 부단체장 임명권을 보장하고 있다.
이에 오규석 기장군수는 “인사교류 운운하면서 억지 논리와 주장을 펴는 부산시의 딱한 사정을 보면 일제가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말살하고 식민지화하기 위해 강압적으로 체결했던 치욕과 울분 그리고 불평등조약의 대명사인 1905년 을사늑약의 악몽이 떠오른다”며 “지방자치법에 보장된 군수의 부군수 임명권을 부산시로부터 반드시 돌려받아 지방분권 시대와 지방자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부산(釜山)이라는 거대한 산(山)을 반드시 뛰어넘겠다”고 강조했다.
기장군은 세 번째 1인 시위가 진행된 7일 오전에도 부군수 임명권을 돌려달라는 내용의 7번째 정식 공문을 부산시에 발송하였으며 부군수 임명권이 반환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공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무기한 1인 시위에 대해 오규석 기장군수는 “이제는 ‘협치·타협의 정치’ 시대다. 부산시와 오거돈 시장님께서 스스로 부군수 임명권을 돌려주는 모습을 기대한다.”며, “얽힌 실타래를 푸는 방법은 시간이 걸리지만 인내를 가지고 푸는 방법이 있고, 가위로 싹둑 잘라버리는 방법이 있다. 인내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 부군수 임명권을 돌려줄 때까지 매주 이 시간, 이 자리에서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규석 기장군수는 부군수 임명권 반환과 기초선거(기초의원·기초단체장)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하는 무기한 1인시위를 매월 1회 국회 앞에서도 가질 계획이다. 다만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앞 1인 시위 일정은 서울 상경 업무 출장이 있을 시 그에 맞춰 진행할 예정이다.
작성 : 2018년 08월 08일(수) 21:40
게시 : 2018년 08월 08일(수) 21:41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