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ETRI, 5G-WiFi 끊김 없는 기술 개발 '성공'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내 연구진이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5세대(G)와 와이파이(WiFi)의 사용이 가능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T와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 등 국내 중소기업들과 연구를 통해 사용자가 이동을 해도 5G와 WiFi 간 제한 없는 이동서비스가 가능한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발로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사용해 동영상을 보다가 지하철을 타게 되면 동영상이 끊기거나 지연되는 현상이 사라질 수 있게 됐다.
5G 네트워크에서 통신 네트워크 사용량을 파악, 사용자에게 최적 접속환경을 제공해 보다 효율적인 통신 제공이 가능해 질 것이라는게 ETRI의 설명이다.

앞서 ETRI는 2015년부터 다양한 유·무선 접속 환경을 단일 네트워크로 수용, 단일 신호체계로 제어하는 요구사항을 전제로 ‘5G 코어 네트워크’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연구진의 이번 기술 개발은 이동통신 국제규격단체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보다 1년 이상 앞선 수준이다. 현재 3GPP에서는 서로 다른 접속망 상황에서의 이동성 제공 및 서비스 트래픽 생성시 최적의 접속망을 선택하게 하는 기술군으로 일명 ATSSS (Access Traffic Steering, Switching, Splitting)를 정의하고 개념만 제시한 상태다.

기술에 대한 규격화 작업은 오는 6월부터 본격 시작돼 2020년 상반기 중에나 작업이 완료될 예정이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5G와-WiFi 동시접속 상황에서 가입자망의 트래픽 부하나 서비스품질(QoS) 등 조건에 따라 개별 서비스 별로 최적의 접속망을 찾아 트래픽을 분산시켜 줄 수 있다.

또 각 가입자망 부하의 변화에 따라 개별 서비스 트래픽별 최적 경로 재구성도 가능, 사용자에게 최적의 품질을 제공하며 가입자망의 부하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연구진은 5G 코어 네트워크의 신호제어기술 등을 네트워크 장비업체에 이전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국내 업체의 5G 코어 네트워크 장비의 조기 상용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노익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은 5G 시대에 필수적으로 적용돼야하는 기술”이라며 “그동안 다양한 서비스 시나리오를 고민해 표준규격 제정보다 앞서 기술개발을 이루어 낸 만큼 향후 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3월 14일(수) 08:49
게시 : 2018년 03월 14일(수) 10:13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