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기업의 REC 구매길 열린다…RE100 이행수단 확대
산업부 2일부터 REC 거래시장 본격 운영
RE100 참여기업의 조달 방식 다양화 기대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8월 02일(월) 10:02    게시 : 2021년 08월 02일(월) 10:02
정부는 2일부터 REC 거래시장을 본격 운영한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기업들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RE100(재생에너지 100%) 참여기업 등 일반 기업들이 재생에너지를 구매할 수 있는 REC 거래 시장을 개설, 2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REC 거래시장은 거래당사자 간 계약체결 후 시스템에 등록·정산하는 장외거래 방식과 플랫폼에 매물을 등록해 매매하는 플랫폼 거래 방식으로 운영된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녹색프리미엄 요금과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과 함께 REC 거래를 통한 RE100 이행이 가능해지는 만큼 기업들의 RE100 참여와 환경·사회·지배구조개선(ESG) 활동이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새로 개설된 시장에서는 복잡한 절차 없이 상시로 REC를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REC는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어 기업들의 참여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REC 거래는 해외에서도 RE100 기업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이행수단으로 알려졌다. 산업부에 따르면 글로벌 RE100 이행수단 비중은 REC 구매 42%, 녹색프리미엄 30%, PPA26%, 자가발전 3%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REC 거래 시장 개설을 통해 그동안 과도한 공급으로 인해 거래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REC의 수요가 확대, REC 시장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미 운영 중인 녹색 프리미엄, 제3자 PPA 이외에 REC 구매 방식이 추가돼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조달 방식이 한층 다양해지고 더 쉽게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정받을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중 직접 PPA 방식까지 도입해 국내 기업의 RE100 참여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