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6월부터 제3자 PPA로 RE100 이행 가능해진다
21일, 신·재생에너지 발전전력의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에 관한 지침 시행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0일(일) 22:46    게시 : 2021년 06월 21일(월) 06:48
제3자 PPA 추진 체계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6월 21일부터 기업 등 전기사용자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로부터 재생에너지만으로 생산한 전력을 선택적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는 전력 구매를 원칙적으로 전력거래소가 운영하는 전력시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어 사용자가 원하더라도 재생에너지로만 생산한 전력을 구매할 방법이 없었다.

글로벌 기업들이 저탄소 사회 구현과 사회적 책임 이행 등을 위해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100% 사용하려는 캠페인을 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 기업들은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이 제한돼 왔던 것이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 1월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력을 전력시장 밖에서도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키로 하고 그 구체적인 거래 방법을 담은 고시를 시행하게 된 것이다.

이 제도가 시행되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에 계약의 기본적인 사항에 대해 합의한 후,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기판매사업자, 전기판매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 각각 계약을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거래할 수 있게 된다.

RE100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한국에너지공단에 기업 등록 후 재생에너지 전기를 사용하고 에너지공단으로부터 재생에너지 사용확인서를 발급받아 RE100 이행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한전 중개로 전기소비자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 간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해 전력과 REC를 구매하는 제3자 PPA도 RE100의 하나의 수단이다.

또 제3자 PPA 계약을 통한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해서는 온실가스 감축실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으며, 이에 관한 구체적인 방법 등은 환경부 지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업부는 이번에 도입되는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뿐만 아니라 한전이 중개하지 않는 직접 전력거래계약 제도 도입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안도 지난 5월 국회를 통과한 만큼, 시행령 등 하위법령 개정, 세부 제도 설계 등을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