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기차 배터리케이스 제조기업 오성사, 창원에 710억원 투자
창원국가산단 연이은 대규모 투자 호재, 가전제품 생산 ‘핵심기지’ 자리매김
창원시, 올해 들어 32개사 1조1133억원 투자유치 지역경제 활력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6일(일) 11:01    게시 : 2021년 05월 16일(일) 11:03
창원시는 13일 시청 접견실에서 우량 제조기업 ㈜오성사와 투자금액 710억 원, 신규고용 75명 규모의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김정하 오성사 대표이사, 이동찬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본부장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3일 시청 접견실에서 우량 제조기업 ㈜오성사와 투자금액 710억 원, 신규고용 75명 규모의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안경원 제1부시장, ㈜오성사 김정하 대표이사, 한국산업단지공단(이하 ‘산단공’) 이동찬 경남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오성사는 세탁기, 식기세척기, 스타일러, 건조기 등 가정용 전자기기제품 부품과 전기자동차 배터리케이스 및 에너지 저장장치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1965년 부산에 본거지를 두고 설립됐으며, 창원시와는 1986년 오성사 제1사업장이 창원국가산단에 설립된 이후 35년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이번 투자는 가정용 전자기기의 글로벌 수요급증으로 시장규모 및 매출이 급성장해 결정됐다. 오성사는 창원국가산단 내에 약 1만평 규모의 사업장을 확장 신설하고 2024년까지 총 710억 원 투자, 75명 이상의 고용인원을 충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성사는 적극적인 투자 이행과 고용창출을, 창원시와 산단공은 기업 투자실현에 필요한 신속한 행·재정지원을 각각 약속했다.

안경원 제1부시장은 “㈜오성사의 대규모 투자로 창원시 핵심 기반산업 중 하나인 전기전자분야 제조 산업에 큰 활력을 불어넣게 돼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민의 일자리 창출과 기업의 투자 확대로 이어져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기업과의 상생 발전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올해 들어 32개사 투자금액 1조 1,133억 원, 신규고용 4,868명의 성과를 올리며 거침없는 투자유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