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쎄보모빌리티, 신형 CEVO-C SE 정식계약 돌입
국산 배터리 장착 및 인테리어 업그레이드 반영한 신모델
쎄보 홈페이지 및 매장 방문에서… 계약 순으로 출고 예정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7일(금) 09:49    게시 : 2021년 05월 07일(금) 09:49
[전기신문 오철 기자] 캠시스의 전기차 사업부문 자회사 쎄보모빌리티는 초소형 전기차 신모델 CEVO(쎄보)-C SE의 정식계약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CEVO-C SE는 지난 2019년 10월 첫 출시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 CEVO-C에 삼성SDI의 10.16kWh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로, 기존 차량 대비해 주행거리가 약 13%(상온, 도심기준) 증가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또한, 인테리어 컬러를 브라운으로 적용해 기존의 민트 컬러 대비해 고급스럽고 안락한 느낌을 더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전 모델의 경사로 밀림방지 알고리즘, 가벼우면서도 강성이 높은 스페이스 프레임 바디 또한 그대로 적용해 동급 차량 중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을 탑재했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쎄보모빌리티는 정식계약 개시와 함께 500대 한정으로 특별 판매 가격을 적용해 판매 예정이며, 초기 구입 부담을 줄이기 위해 최대 36개월 무이자 할부 구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정식계약은 CEVO(쎄보) 웹사이트 및 전국 4개의 CEVO 매장을 통해 진행되며, 고객들이 가까운 매장에서 CEVO-C SE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5월 중 시승 및 전시 센터를 확대할 예정이다. 계약 완료 시 차량은 약 2~3주 후 출고가 가능하다.

박영태 대표는 “첫 차량 출시 이후 국산 배터리로의 교체, 인테리어 색상 변경 등을 요구하는 고객들의 목소리가 컸다”며, “CEVO-C SE는 깐깐한 국내 고객의 니즈를 고려해 업그레이드를 진행한 차량으로, 이번 신모델을 통해 2020년 초소형 전기차 판매 1위 달성에 이어 올해에도 관련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CEVO-C SE의 가격은 1,570만(VAT 포함)이며,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 지원 시 약 5~900만원에 만나볼 수 있다. 색상은 패션 레드, 라임 그린, 아쿠아 블루, 미드나잇 블루 등 총 4종으로 구매 가능하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