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기반기금 여윳돈 기재부가 쌈짓돈으로 사용
김삼화 의원 "신재생 확대를 위해 신재생촉진기금으로 활용해야"
전력산업기반기금이 당초 기재부의 쌈짓돈처럼 사용되고 있는데 이를 재생에너지확대 보급을 위해 신재생에너지촉진기금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현재 전기요금의 3.7%는 전력산업기반기금으로 부과된다. 주로 신재생에너지보급이나 전력 관련 R&D, 발전소주변지역지원, 농어촌전기공급지원, 전기안전관리 등에 활용되고 있다.

전기소비가 늘면서 기금규모도 늘어나 2017년에는 4조1439억원에 달했다.
반면 지출규모는 2조원이 채 못 미친다. 기금 규모가 커지면서 여유자금을 금융기관에 예치하거나 투자하고 있는데, 2009년에는 1700억원을 투자했다가 일부 손실을 입기도 했다.

김삼화 의원실이 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기금 운용실적과 계획 자료를 보면 지난해 전력기금에서 1조5000억원, 방폐기금에서 1조3000억원, 총 2조8000억원을 기재부가 가져다 썼다. 올해도 1조5000억씩 3조원을 가져다 쓸 계획이다.
기금이 남다보니 처음에는 기재부도 조금씩 가져다 쓰다가 이제는 아예 맡겨둔 돈처럼 맘대로 가져다 쓰는 것이다.

방폐기금도 한수원이 사용후핵연료를 발생시킨 만큼 부담하는데 2017년 기금규모가 3조5000억에 달한다. 반면 지출은 2000억원도 안 되고 대부분 금융회사에 예치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우리 정부는 에너지전환을 한다면서 전기요금도 안올리고 있지만 미국이나 유럽 등 다른 나라들은 전기요금에 재생에너지 관련 기금을 별도로 신설해서 재생에너지 보급을 촉진하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려면 각종 보조금도 줘야 하고, 계통보강 비용도 필요한데 전력산업기반기금 중 일부를 신재생에너지촉진기금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15:49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5:50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