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기자의 눈)몰라서 못 챙기는 안전, 이제는 끝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몇 년 사이에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크게 향상됐다.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를 비롯해 최근 이어진 여러 대형 화재사고들은 안전에 대한 투자가 선진국으로 가는 또 다른 열쇠라는 점을 국민들에게 각인시키는 일이 됐다.
안전에 대한 목소리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지만 국민들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여전히 알지 못한다.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여러 안전사고가 우리 주변에서 끊이지 않고, 최근 발생한 세종시 주상복합 화재처럼 저렴한 가연성 자재를 쓰다가 현장의 피해를 키운 화재사고도 여전하다.
안전에 무지하기 때문에 목소리만 높일 뿐 실제 행동은 바뀐 게 없다는 얘기다.
최근 소방청을 중심으로 한 화재안전특별조사는 이 같은 문제를 바로 잡을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지난 4월 화재안전특별대책을 확정하고, 이번 특별조사를 기획했다. 202만여개의 특정소방대상물 가운데 화재취약대상 55만4000여개 동을 선정, 내년 말까지 관계기관 합동 조사를 수행한다는 게 이번 특별대책의 핵심이다.
특히 이번에는 그동안 제도적 한계 탓에 들여다보지 못했던 건물 깊숙이까지 전문가들의 시선이 닿는다. 대표적인 게 그동안 전기안전공사의 권한 밖이었던 구내 배전설비다.
밀양, 제천 등지에서 발생한 화재 역시 구내 배전설비에서 시작됐다. 전기안전관리자들도 전기실 정도만 관리할 뿐 점포나 가정집까지는 직접 방문하지 못하다보니 발생한 사각지대다.
그렇다고 점포 주인이 전기설비를 관리하느냐하면 그것도 아니다. 당장 먹고 살 길을 찾는 게 바쁘다 보니 전기안전은 몰라서, 혹은 후순위로 밀려서 관심 밖의 일이다.
이번 조사는 이 같은 국민들의 무지의 틈 속으로 파고들어 해결책을 제시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안전에 관심이 많지만 몰라서 행동하지 못했던 이들에게 좋은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16:01
게시 : 2018년 07월 12일(목) 15:55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