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조선업계, 상반기 글로벌 수주량 1위
한국이 발주량의 40% 따내…3년만에 중국 제쳐
[ 날짜별 PDF ]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상반기 세계 수주량 1위를 기록했다.

10일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글로벌 선박 발주량 1234만CGT(441척) 중 우리나라가 496만CGT(115척) 40%를 수주해 439만(203척), 36%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 상반기 수주실적을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2016년 86만CGT 12%, 지난해 321만CGT 28%를 기록하며 중국(2016년 300만CGT 40%, 지난해 393만CGT 35%)에게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올해 들어 반등에 성공한 모습이다.

지난 한달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38만CGT(63척)로 전달 139만CGT(54척)와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최근 3년간 1~6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748만CGT, 지난해 1131만CGT(51%↑), 올해 1234만CGT(9%↑)를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특히 2016년 상반기 세계 발주량 748만CGT에 비해 올 상반기는 1234만CGT(65%↑)를 기록해 선박 시장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가별 선박 수주량을 살펴보면 중국이 57만CGT(37척)를 수주했으며 뒤를 이어 우리나라가 53만CGT(18척), 일본이 6만CGT(3척)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 누계실적은 우리나라가 496만CGT(115척) 40%로 중국 439만CGT(203척) 36%, 일본 148만CGT(58척) 12%에 앞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말 세계 수주잔량은 5월 말 대비 64만CGT 감소한 7527만CGT로 나타났다. 중국이 20만CGT, 일본이 60만CGT를 기록하며 감소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는 26만CGT 증가하며 5월 6만CGT 증가에 이어 두달째 수주잔량을 늘려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25만CGT(38%)에 이어 우리나라 1748만CGT(23%), 일본 1419만CGT(19%) 순이다.
작성 : 2018년 07월 10일(화) 17:35
게시 : 2018년 07월 10일(화) 17:36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