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러시아 vs 스페인, 골키퍼 발끝에 막힌 기적 "PK 실축에 정색…" 도핑 의혹 대두
[ 날짜별 PDF ]
러시아 도핑 스페인 (사진: mbc)
러시아가 스페인을 꺾고 8강에 합류했다. 스페인은 승부차기에서 2차례나 실축하며 러시아에게 무릎을 꿇었다.

2일(한국시간) 러시아와 스페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승부차기에서 러시아의 골키퍼 이고리 아킨페프가 스페인의 코케, 아스파스의 슛을 막아내며 팀을 8강으로 끌어올렸다.

이날 코케는 실축 직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상의를 끌어올려 얼굴을 파묻어버렸다.

이어진 아스파스의 슛은 운이 나쁘게도 공중에 뜬 아킨페프의 발끝에 맞아 튕겨져나갔다. 8강 진출국이 확정된 순간이었다.

아스파스는 좌절했고 아킨페프는 슬라이딩 세레머니를 펼치며 환희를 토해냈다. 이에 러시아 대표팀도 아킨페프에게 달려들어 기쁨을 나눴다.

경기 종료 직후 일각에서는 러시아 대표 팀을 향한 도핑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러시아 대표 팀 측은 도핑 의혹을 전면 반박하며 "금지약물을 사용한 적 없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도핑 의혹 등 논란에도 불구 러시아가 우승 후보 스페인을 물리치고 8강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작성 : 2018년 07월 02일(월) 12:45
게시 : 2018년 07월 02일(월) 12:45


권진호 기자         권진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