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전국
(인터뷰)유신하 한국중전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업계 저성장의 파고 넘기 위해선 상생의 자세 필요
장기적 관점에서 중소·중견 기업 위한 정책 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중전기업계가 저성장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글로벌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졌고, 국내에선 한정된 일감을 두고 업체들 간의 과열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탓이다. ‘활로를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가’ 하는 질문은 업계 모두가 풀어야 하는 공동의 과제가 됐다.

유신하 한국중전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사진>은 “업계에 들이닥친 저성장의 파고를 넘기 위해선 ‘상생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이 밀집한 중전기업계의 특성을 고려하면 국가적 차원에서 이들과 상생협력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제언을 내놨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한국전력의 정책과 비전 공유를 꼽았다. 대부분 업체들이 한전 사업을 수주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전-업계 간 정보 불균형이 계속되면 업체들의 중장기계획 수립이 어렵고, 결국 대응력 부족에 따라 곤경에 처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한전의 정책과 비전은 업계의 생계와 직결됩니다. 에너지밸리만 놓고 봐도 많은 업체들이 많게는 기백억원의 투자를 감행하면서 내려간 것인데, 앞으로의 방향성이 제시되지 않고 있습니다. 당장에 자재·인력 등의 비용 지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 입장에서는 답답할 따름이죠. 업체들이 경영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해줘야 하지 않을까요?”

그는 또 최근 취임한 김종갑 한전 사장에 대한 당부도 덧붙였다. 상생에 기반해 공존하고 있는 중전기업계의 특성을 정책 수립에 반영해 달라는 업계의 목소리를 전달한 것이다.

“한전은 국가기반산업의 일익을 맡고 있는 만큼 민간 기업과는 다른 경영방침이 적용돼야 합니다. 단순히 눈에 보이는 손익만 따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죠. 연간발주량을 예년 수준으로 맞추는 동시에, 연간균등발주가 이뤄질 수 있는 토대가 구축돼야 합니다.”

아울러 그는 대내외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상생과 협력을 강조하면서 업체들의 이익을 물론, 중전기업계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한전은 국가경제와 장기적인 성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과 계획을 수립할 의무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목표는 한전 홀로 달성하기 어렵습니다. ‘함께 가야 멀리 간다’는 말처럼, 중소·중견기업이 동반될 때만 진정한 의미의 상생이 실현될 수 있습니다. 우리 업계는 그 험난한 여정을 함께하는 동반자가 한전이 되길 원합니다.”
작성 : 2018년 06월 14일(목) 10:00
게시 : 2018년 06월 15일(금) 09:12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