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KOTRA, 中企 북미 석유기자재시장 공략 지원 ‘박차’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KOTRA가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북미 오일샌드 플랜트 기자재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KOTRA는 12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캘거리 국제석유전시회(GPS)’ 한국관을 운영하면서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북미 오일샌드 플랜트 기자재 시장 진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국관에는 화성밸브(밸브), 클래드코리아(파이프), 센코(가스감지기) 등 오일샌드 기자재 제조 중소중견기업 11개사가 참가한다.

GPS는 올해 50주년을 맞는 캐나다 최대 석유산업 관련 전문전시회로, 지난해 에는 전 세계 115개국에서 1100개사가 참가했고, 4만7500여명의 참관객이 다녀갔다.

KOTRA는 지금을 북미 석유기자재 시장 공략의 적기로 보고 있다.

KOTRA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속된 유가 상승세에 힘입어, 캐나다의 에너지산업은 활기를 띄고 있다. 특히 캐나다 정부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출 확대 노력에 따라, 오일샌드 플랜트기자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KOTRA는 캐나다 통계청 자료를 인용, 2017년 캐나다의 LNG 수출규모는 128억 캐나다 달러(10조6000억원)로 전년대비 27.1% 성장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지난 4월 EPC 업체 선정을 마무리한 BC 키티마트항 LNG 수출 터미널 착공이 빠르면 올해 안에 가능할 것으로 기대돼, 관련 기자재 수출에 큰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게 KOTRA측의 설명이다.

정형식 KOTRA 밴쿠버무역관장은 “캐나다는 작년에 G7 선진국 중 가장 높은 3%의 실질경제성장률을 기록할 정도의 최근 경기호황에 힘입어 항만, 도로, 철도 등 에너지자원 운송 인프라에 투자를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석유기자재 수출기업의 관심과 진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06월 11일(월) 11:50
게시 : 2018년 06월 11일(월) 14:38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