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라돈 검출' 대진침대, 웹툰작가 윤서인 피해자 조롱 "보상금 몇 푼 생길까 기웃거리며 설렘"
[ 날짜별 PDF ]
라돈 검출 대진침대 방사능 최고 9배 (사진: SBS 뉴스, 윤서인 페이스북)
라돈이 검출돼 논란에 휩싸인 대진침대 매트리스 가운데 기준치를 9배나 넘는 제품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되긴 했지만 방사선은 미미해 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다시 진행된 조사에서 구성품 스펀지에 대한 조사를 포함시키자 라돈과 토론에 의한 피폭선량이 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그린헬스2 모델의 경우 연간 기준치의 최고 9.35배에 달했다. 이는 흉부 엑스선 촬영을 100번 할 때의 피폭선량과 맞먹는 수치로 알려져 소비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고 있다.

신체적 및 정신적 피해보상을 청구하는 집단 소송에는 현재 900명 이상의 소비자들이 참여했다.

그런 가운데 웹툰 작가 윤서인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진침대 소비자들을 조롱하는 글을 남겼다.

글을 통해 윤서인은 "'라돈침대' 피해자들 특징"이라며 "여태까지 라돈침대에서 XX 잘잤음. 물론 뉴스가 난리치지만 않았으면 앞으로도 평생 그 침대에서 잘만 잤을 것임"이라고 밝혔다.

그는 "갑자기 자신의 침대를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 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길까, 피해자 모임이나 기웃거리면서 두근두근 설렘"이라고 적었다.

이어 "침소봉대 과장 보도는 온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엄청 잘 보이는데 정확한 재조사 및 정정보도는 잘 못 본다. 저렇게 생난리를 치다가 딱 한 달만 지나도 잊어버린다.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다. 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 등의 수많은 허위보도에 죽어라고 낚이면서 살아왔음"이라고 덧붙여 비난받고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16일(수) 15:45
게시 : 2018년 05월 16일(수) 15:45


신슬아 기자         신슬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