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코스피 상위업체, 실적 비해 주가 덜 올랐다
한국거래소, 43개 종목 PER 조사결과 발표
종목 전체 PER은 10.32배, 지난해보다 낮아
[ 날짜별 PDF ]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50위권 기업이 실적 개선세에 비해 주가가 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증시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꼽히는 저평가 기조가 강세장 환경과 시총 상위사임에도 더 강화된 것이다.
한국거래소는 유가증권시장 시총 상위 50종목 중 최근 2년간 합병, 분할 등이 있었던 일부 종목을 제외한 43개 종목의 주가(4월 19일 종가)를 직전 사업연도의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주가수익비율(PER)을 조사해 이같이 23일 발표했다.
PER은 주가가 주당순이익의 몇 배가 되는지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증시 지표다. PER이 낮으면 그만큼 성장성이 없거나 저평가돼 있다는 의미이다.
또 지나치게 높으면 과열의 신호로 풀이된다. 코스피의 경우 PER이 통상 10배 정도로 미국(17배), 유럽과 일본(13~14배), 중국(11~12배) 수준에 비해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조사결과 코스피 43개 종목 전체의 PER은 10.32배로 작년 같은 날의 11.59배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종목별로 보면 27개 종목은 작년 같은 날 대비 PER이 하락했고 16개 종목은 PER가 상승, 하락한 종목이 더 많았다.
거래소 관계자는 "시총 상위 기업이 전반적으로 PER 수준이 낮아진 이유는 지난 1년간 주가 상승(코스피지수: 2138.40 → 2486.10, 16.3%)에도 불구하고, 시총 상위 기업의 주가상승률이 이익증가율보다는 낮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시총 1위 삼성전자를 보면 작년 주당순이익 대비 지난 4월 19일 종가의 비율이 8.80배로 집계됐다.
이는 삼성전자의 2016년 주당순이익 대비 2017년 4월 19일 종가의 비율이 12.95배였던 것에 비하면 PER이 축소됐다.
삼성전자의 주당순이익은 2016년 15만7967원에서 2017년 29만9868원으로 89.8% 증가했으나 주가상승률은 29.0%(2017년 4월 19일 204만5000원→2018년 4월 19일 263만9000원)로 못 미친 데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 외에도 ▲삼성전기(353.37→57.97배) ▲삼성물산(195.38→35.83배) ▲LG전자(167.54→11.07배) ▲한미약품(133.59→91.22배) ▲카카오(99.77→72.72배)▲삼성SDI(42.77→19.29배)▲코웨이(31.55→19.18배) 등도 큰 폭으로 PER이 떨어졌다.
반면 ▲삼성에스디에스(23.18→33.62배) ▲LG생활건강(24.39→35.25배) ▲한국전력(4.04→17.15배) ▲셀트리온(62.68→83.13배) ▲아모레G(31.37→58.8배) ▲아모레퍼시픽(31.94→59.71배)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 보면 금융(8.55배), 에너지·화학(8.59배), 정보기술(9.06배) 업종의 PER이 헬스케어(84.20배), 생활소비재(15.54배), 경기소비재(14.77배) 업종의 PER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조사대상 종목 중 PER이 가장 낮은 5개 종목은 LG디스플레이(5.04배), SK하이닉스(5.83배), SK텔레콤(6.07배), 롯데케미칼(6.12배), LG(6.24배) 등으로 조사됐다.
PER이 가장 높은 5개 종목은 한미약품(91.22배), 셀트리온(83.13배), 카카오(72.72배), 아모레퍼시픽(59.71배), 아모레G(58.80배) 등으로 분석됐다.

작성 : 2018년 04월 23일(월) 10:49
게시 : 2018년 04월 23일(월) 10:49


디지털뉴스팀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