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패럴림픽' 신의현, "날 왜 살렸냐고 원망해" 3일 동안 잠들었다가 깨어나자…
[ 날짜별 PDF ]
(사진: 대한 장애인 체육회)
패럴림픽 금메달을 따낸 에이스 신의현 선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일 진행된 패럴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서 첫 금메달을 딴 그는 쏟아지는 관심과 축하에 감사를 전하고 있다.

그의 금메달은 계속된 실수로 안타까운 경기력을 보여왔기에 더욱 값지게 다가왔다.

한편 지난해 말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5톤 트럭을 타고 귀가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내가 정신을 차렸을 땐 이미 3일이 흘렀고, 두 다리는 절단된 상태였다"라며 장애를 갖게 된 사고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어머니는 왜 날 살리셨나'라는 비관적인 생각도 많이 했다. 장애가 현실적으로 와닿는 순간 눈앞이 캄캄했다"라며 현실적으로 받았던 충격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현재 국민들의 박수를 받게 된 에이스가 되기 위한 시발점이었다.
작성 : 2018년 03월 17일(토) 17:32
게시 : 2018년 03월 17일(토) 17:32


심지원 기자         심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