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아버지 누나 살해한 20대, 아령으로 휘둘러…"침대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 날짜별 PDF ]
(사진: SBS 뉴스)
아버지와 누나를 살해한 20대 김모 씨가 경찰에 자수했다.

10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김모(24) 씨를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께 서울 강북구의 자택에서 아버지와 누나를 아령으로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후 경찰에 자수했다.

김씨는 새로 산 침대가 마음에 들지 않아 부쉈고, 이를 말리자 둔기를 휘둘렀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 간에 다툼이 있었나 보더라. 거기에 욱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군 제대 후 복학을 앞둔 김씨는 범행 당시 음주 상태도 아니었으며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이들이 충격과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3월 11일(일) 14:43
게시 : 2018년 03월 11일(일) 14:43


신슬아 기자         신슬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