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사설)판 커진 공공기관장 인사, 코드 아닌 능력위주 인사돼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장차관 인사를 비롯해 주요 외교라인에 대한 인사가 마무리 되면서 이제 쏠리는 눈은 공기업 인사다. 공공기관 인사의 신호탄은 감사원이 채용 비위가 적발된 공공기관장들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면서 시작됐지만, 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들의 사표가 이어지면서 교체 규모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일단 가장 많은 산하기관을 두고 있는 산업부 산하 기관장의 물갈이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최근 감사원 감사를 통해 문제점이 드러난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 백창현 대한석탄공사 사장, 정용빈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임기를 1년 이상 남겨 둔 한국남동발전과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발전공기업 4개사 사장들도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문제는 일괄사표 제출이 전 정권의 그림자를 지우기 위한 포석인지, 능력위주의 인사를 선별하기 위한 과정인지다. 전 정권의 흔적을 지우기 였다면 ‘민주적 절차’를 강조해온 현 정권의 기조와는 사뭇 다르다. 반대로 능력 있는 기관장을 선별하는 과정에서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사표를 일단 받아 놓고 선별하는 과정을 거친다면 일정부분 이해할 수 있다.

인사는 규정과 절차에 따라 엄격한 잣대로 판단하는 게 맞지만 전 정권 사람을 솎아 내기 위해 무리수를 둔다면 ‘인사 시스템’ 은 전 정권과 하나도 바뀐 것이 없다고 비난 받을 수 있다. 항상 공공기관장 인사가 끝나면 ‘정치인 누가 후견인 이었다’는 소리가 안 들리게 코드인사가 아닌 ‘공정성과 투명성 전문성’을 담보한 인사를 기대해 본다.

작성 : 2017년 09월 14일(목) 14:45
게시 : 2017년 09월 15일(금) 09:52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