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력
원자력
에너지
그린비지니스
신고리 5,6호기 명운 결정할 시민참가단 500명 확정
16일 오리엔테이션 갖고 본격 숙의 시작...찬반 양쪽 진영 불만 호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재개와 중단을 결정하게 될 시민참가단 500명이 확정됐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이하 위원회)는 13일 시민참가단 500명을 확정하고, 16일 시민참여단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한 달간 숙의과정을 거쳐 10월 15일 최종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참여단은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21일부터 이러닝 방식으로 신고리 5·6호기에 관한 공부를 하게 되며, 10월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간의 종합토론회를 거쳐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의 숙의과정에서 참고자료로 제공하기 위해 전국을 돌며 순회토론회를 개최한다. 13일 열린 대전토론회에서는 임채영 한국원자력학회 총무이사와 정용훈 카이스트 교수가 건설 재개에 관한 발제를 맡았으며, 장다울 그린피스 캠페이너와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이 건설 중단에 관한 발제를 각각 맡았다.
한편 신고리 5·6호기의 명운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이 확정됨에 따라 찬반 양측에서는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원자력살리기 국민연대(공동대표 장인순, 이중재)는 13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인순 공동대표는 “수십 년간 핵물질을 만지며 일해온 원자력종사자들 중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말을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며 “원자력을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마치 원자력전문가인체 행세하며 괴담보다 더한 괴담으로 겁을 주고 판단을 흐리게 하는 반핵전문가들로 인해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수립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원자력계 1세대인 이창건 박사도 “후손들에게 방사성 폐기물을 물려줘서는 안된다며 원자력발전을 반대하고 있는데,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 문제가 더 심각하다”며 “원자력발전은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아 후손들에게 더 깨끗한 지구환경을 물려줄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신고리 5·6호기백지화시민행동 측은 “공론화위원회는 편향적 절차 이행과 시민행동 활동 방해를 사과하라. 정치권과 언론도 정략적인 공격을 중단하고, 신고리 중단 공약 이행하라”며 “이런 문제가 시정되지 않는다면 공론화 참여를 중단하는 것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와 탈핵정책 수립이라는 국민 염원이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는 현실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신고리 백지화 시민행동은 또 “야당과 일부 보수언론들은 사실을 왜곡해 여론을 선동하고 있고, 정부와 여당도 중립을 지키겠다면서 모든 발언과 활동을 중단해 자신들의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공약을 포기하고 있다”며 “이렇게 ‘기울어진 운동장’을 해결하지 못한 채 공론화 절차에 참여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뿐더러 모든 사회적 합의 수단을 실험할 미래의 가능성조차 막아버리는 나쁜 행위”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7년 09월 14일(목) 09:03
게시 : 2017년 09월 14일(목) 09:0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