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경제산책)살충제 계란과 에어컨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살충제 계란 논란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정부가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에서 검출된 독성 물질이 인체에 해를 줄 위험은 없다고 발표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부적절한 언급에 더해 환경보건 전문가들이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서면서 시장에 혼란이 커지고 있다.
당시 정부는 성인의 경우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을 하루에 126개씩 먹어도 위험하지 않다는 발표를 내놨다. 이 발표에 안심할 국민들이 몇이나 될는지 의문이지만 이를 놓고 보건학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것.
한국환경보건학회는 지난 21일 성명을 내고 정부가 ‘일상적 수준으로 계란을 섭취하는 경우 급성 독성이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 발표를 반박했다.
매일 먹는 계란의 특성상 급성 노출이 아닌 만성독성 영향을 우려해야 한다는 게 학회 측의 주장이다.
학회는 “(정부가) 불충분한 부분적 정보를 토대로 정부가 건강 위험에 대해 성급한 결론을 공포했다”면서 “잘못된 정보로 정당한 우려를 차단하는 것은 국민의 식탁 안전을 책임지는 국가기관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기자는 이번 살충제 계란 논란을 지켜보며 지난해 여름 정부의 ‘에어컨’ 발언이 오버랩됐다. 말 한마디 차이로 민심을 충분히 보듬을 수 있었는데 그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한 것처럼 보여 아쉬움도 남는다.
기록적인 폭염으로 고생했던 지난해 여름, 산업부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를 놓고 줄다리기를 하던 중에 ‘가정에서 에어컨을 4시간 이하로 가동할 경우 전기요금 폭탄이 없을 것’이라는 발언을 내놨다.
이 발언은 당시 더위에 지쳐있던 국민들의 성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원래 의도가 달랐을 수는 있겠으나 산업부는 성난 민심의 집중 포화를 온몸으로 받아내야 했다.
1년 전의 에어컨도, 이번 계란도 마찬가지로 정부의 세련된 일처리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는다.
작성 : 2017년 08월 22일(화) 13:40
게시 : 2017년 08월 23일(수) 11:33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