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삼성SDI, 같은 부피에 용량 2배 늘린 ESS 공개
독일 전시회서 신규 라인업 공개, 글로벌 ESS 시장 타깃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삼성SDI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에너지스토리지유럽2017’에 전시한 신규 ESS 제품
삼성SDI는 글로벌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을 노린 신규 라인업을 공개했다.

삼성SDI는 14~17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에너지스토리지유럽2017’에 참가해 신규 라인업을 통한 ESS 종합 솔루션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SDI가 이번에 전시한 신제품은 고용량 ESS ‘E2’와 고출력 ESS ‘P3‘ 등 2개 모델이다. 두 제품 모두 에너지 밀도를 대폭 높인 것이 특징이다.

E2 모델은 설계를 차별화해 컨테이너 내 셀 적재량을 늘렸다. 모듈 설계와 랙 배치 기술을 업그레이드해 ESS 컨테이너 내부 공간의 집적도를 대폭 높였다. 기존 모델 대비 2배 가까이 많은 용량인 9.1MWh의 배터리를 한 컨테이너에 탑재했다.

특히 콤팩트한 설계로 모듈 자체 크기를 42리터에서 35리터로 줄였고, 기존 20개로 구성되던 모듈 내 셀 수량을 10% 늘린 22개로 늘렸다. 공간은 줄었지만, 용량은 더 증가한 것이다.

또한 ESS 컨테이너 내에 통로를 없앤 새로운 랙 배치 방식을 도입해 더 많은 ESS 모듈을 컨테이너에 넣었다. 통로를 없앤 대신 향상된 냉각 기술을 적용하고 컨테이너 양쪽에 문을 달아 ESS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다.

E2 모델은 큰 용량을 필요로 하는 전력용 ESS 시장을 타깃으로 개발했다. 전력용 ESS는 에너지 사용량이 적은 시간에 전력을 저장했다가 사용량이 많을 때 꺼내 쓰는 용도로, 최근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해 많이 사용된다. 전력용 ESS는 저장 용량이 클수록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어 더욱 많은 시설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

이전 모델(왼쪽)과 신규 모델의 성능 비교

삼성SDI는 고출력 모델 P3도 공개했다. P3에는 이전 모델에 적용한 68Ah 배터리 셀의 크기 변경 없이 용량만 15% 증가시켜 78Ah 고출력고밀도 셀을 사용했다. 고출력 상태를 오랜 시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P3 제품은 높은 출력을 필요로 하는 전력 안정화용 ESS로 사용할 수 있다. 전력 안정화용 ESS는 변전소에서 발전기의 주파수를 일정 값으로 유지해 전기의 품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기준 값을 초과한 전력은 ESS에 보관하고 부족할 때는 방전함으로서 주파수를 일정하게 조정하는 방식이다. 전력이 부족할 때 순간적으로 높은 에너지를 보충해야 하기 때문에 고출력 ESS가 필요하다.

E2와 P3 제품 모두 기존 ESS컨테이너의 크기는 유지하고 용량은 증가시켜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킨 부분이 공통된 특징이다. 에너지 밀도를 높이면 ESS 시설 규모를 줄여 건축비를 절감 할 수 있고, 관리비도 낮출 수 있다.

한편 에너지스토리지유럽2017은 ESS와 신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로 유럽 시장에 진출한 ABB, 지멘스, 유나이코스 등 메이저 ESS 업체들을 비롯한 50여개국 100여 개의 전후방 ESS 관련 회사들이 참석했다.
작성 : 2017년 03월 16일(목) 08:44
게시 : 2017년 03월 17일(금) 13:59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위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8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