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차·기아, 美 친환경차 판매 2배 확대…'투싼 HEV' 두각
8312대 판매...작년 동기 대비 124%↑
하이브리드 약진...1위 투싼 HEV·2위 니로 HEV
전기차도 작년보다 3배 이상 증가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3일(목) 09:26    게시 : 2021년 09월 23일(목) 09:26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
[전기신문 오철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의 미국 시장 내 친환경차 판매량이 1년 사이 2배 이상 늘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8월 미국 시장에서 11만5184대를 판매해 작년 동기 대비 1.3%가 감소했으나 친환경차 판매는 8312대로 작년 동기(3704대) 대비 124.4% 증가했다.

특히 현대차는 이 기간 5817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하며 지난해 동기(1684대)와 비교해 245.4% 판매량이 급증했다. 기아는 같은 기간 2495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판매량이 23.5% 늘었다.

차종별로는 투싼 하이브리드(HEV)가 196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니로 HEV가 1073대로 뒤를 이었다. 코나 전기차(EV)는 848대가 팔려 지난해 동기 대비 195.5% 증가했고 니로 EV는 967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313.2% 급증했다.

엔진별로는 하이브리드가 6269대 판매되며 1년 만에 2배 이상 판매량이 늘었다. 전기차는 코나 EV와 니로 EV의 판매에 힘입어 2000대가 팔려 전년보다 3배 이상 크게 성장했다.

올해 미국 시장 누적 판매량에서도 친환경차는 6만9446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192.6% 늘었다. 현대차는 올해 1∼8월에만 미국에서 친환경차 4만7630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4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기아도 같은 기간 82.7% 늘어난 2만1816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연내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를 미국 시장에 투입하고 내년에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와 제네시스 첫 친환경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