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아이엘사이언스-차지인, 스마트가로등 기반 전기차 충전사업 본격화
아이엘사이언스 특허기술 바탕 하이브리드형 스마트가로등 개발
차지인의 충전·과금 플랫폼 결합해 시너지 창출
내년까지 서울, 부산 등 주요 거점지역에 설치 예정
윤정일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7일(수) 16:04    게시 : 2021년 01월 27일(수) 16:04
송성근 아이엘사이언스 대표(왼쪽)와 최영석 차지인 CSO가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코스닥 상장사이자 스마트 광학솔루션 기업인 아이엘사이언스(대표 송성근)가 전기차 충전기 업체인 차지인과 ‘스마트 가로등 기반 전기차 충전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양사는 지난달 27일 천안 스마트팩토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이엘사이언스가 보유한 특허(등록번호 10-0970158, 충전 단자함이 구비된 가로등)를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스마트 가로등을 개발해 충전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충전 단자함이 구비된 가로등’ 특허는 송성근 대표가 가천대 전자공학과 재학 시절에 출원한 것으로, 유사 특허보다 선행 등록돼 향후 전기차 충전 스마트 가로등 시장에서 아이엘사이언스가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충천 플랫폼 전문기업 차지인은 산업통상자원부 규제 샌드박스 임시허가 1호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자체 개발한 과금형 컨센트, 급속·완속 충전기, 결제 운영 플랫폼 공급 및 운영 대행을 담당할 예정이다.

양사는 사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영업·마케팅을 통해 내년까지 서울, 부산, 대구, 제주 등 주요 거점지역에 스마트 가로등 충전 시설을 설치해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송성근 아이엘사이언스 대표는 “그동안 전기차 보급 확대에 충전시설 부족이 큰 걸림돌로 지적돼 왔는데, 일반도로나 주택가의 가로등을 활용한 충전 인프라 확대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해결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전 세계적인 배출가스 규제와 탄소 중립 추세에 따라 정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전기차 보급확대 정책을 펼쳐 2022년까지 43만대의 친환경차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또 환경부는 올해 충전기 설치 보조금 240억 중 120억 원을 과금형 컨센트와 가로등 충전기에 배정하는데, 양사는 이번 전략적 컨소시엄으로 앞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마트가로등 | 아이엘사이언스 | 차지인
Lighting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