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차, 테슬라 잡겠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공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E-GMP’ 첫 공개...테슬라 잡는다
1회 완충으로 500km 주행...2025년까지 전용 전기차 11종 등 총 23종 출시
멀티 급속충전부터 양방향 충전·혁신적인 디자인과 공간 구현
김필수 교수 "내년 중반부터 테슬라 독주 견제할 수 있을 것"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2일(수) 15:19    게시 : 2020년 12월 02일(수) 15:19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공개했다. E-GMP는 내연기관 자동차 플랫폼을 활용한 기존 전기차와는 다른 전기차만을 위한 구조로 설계된 플랫폼이다. 현대차는 ‘진짜 전기차’라는 평가가 나오는 새로운 플랫폼을 앞세워 순수 전기차 분야의 선도 업체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일 ‘E-GMP 디지털 디스커버리’ 행사를 열고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기술적인 특장점과 새로운 고속화 모터 및 배터리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E-GMP는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와 기아자동차 ‘CV’(프로젝트명) 등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뼈대가 되는 기술집약적 신규 플랫폼이다.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현대차가 앞서 선보였던 전기차들은 뛰어난 효율로 고객들의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통해 기존의 우수한 효율성에 더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필요로 하는 새로운 차급까지 그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장할 것” 이라고 말했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 구조로 설계돼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은 기존에 가장 보급률이 높은 400V 충전 인프라와도 호환되는 '멀티 급속충전 시스템'이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이 같은 기술을 확보했다.

또 내연기관 플랫폼과 달리 바닥을 편평하게 만들 수 있고 엔진과 변속기, 연료탱크 등이 차지했던 공간이 크게 줄어들어 실내 공간의 활용성을 혁신적으로 높이는 것은 물론, 지금까지 구조적인 한계로 불가능했던 새로운 자동차 실내외 디자인이 가능하다.

특히 E-GMP는 모듈화 및 표준화된 통합 플랫폼이어서 고객의 요구에 따라 단기간에 전기차 라인업을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제조상의 복잡도가 줄어들어 생산효율이 높아짐에 따라 수익성 개선으로 재투자할 수 있는 여력이 늘어난다.

아울러 조만간 현실화할 자율주행, 고성능 EV, V2G(Vehicle to Grid) 등 다양한 활용성까지 감안한 설계구조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V2G는 주행 후 차량 내부에 남아있는 전력을 다시 외부의 전력망으로 전송해 사용하는 개념으로 차량을 하나의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이용하는 방식을 말한다.

현대차는 향후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되는 차세대 전용 전기차에 신규 PE 시스템(Power Electric System), 다양한 글로벌 충전 인프라를 고려한 세계 최초의 400V/800V 멀티 급속충전 기술, 차량 외부로도 자유롭게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 등을 추가로 적용해 보다 진화된 전동화 모빌리티 고객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5년까지 계획된 전동화 모델 44개 차종 중에서 전용 전기차 11종을 포함해 전기차가 23개 차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에 연간 100만 대를 판매해 명실상부한 전기차 글로벌 최선두 업체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발표를 두고 테슬라의 독주체제를 견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낮은 배터리 배치를 통한 안정 주행, 평탄화된 바닥과 배선 감소로 인한 공간 활용, ICT와 결합 등으로 진정한 스마트카로 태어나게 됐다”며 "E-GMP 통해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등을 갖추게 될 아이오닉5의 내년 출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테슬라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같은 기능을 통해 전기차의 새로운 이미지를 탄생시켰듯이 현대차도 이같은 기술을 따라가면서 자율주행을 어떻게 추가시키느냐가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가를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현대차의 계획한대로 진행된다면 내년 중반부터는 테슬라 독주를 견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