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내 최대 용량 수력발전 핵심 부품, 국산화 성공
한국수자원공사, 국내기업 등과 함께 50메가와트급 수차 러너 개발
국내 개발 중 최대 용량 최초 사례, 세계 최고 수준 효율 달성
외국산 설비 대체와 해외 시장 진출 경쟁력 확보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7일(화) 09:18    게시 : 2020년 10월 27일(화) 09:18
한국수자원공사가 지난 6월 100%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50메가와트급 수차 러너를 실증을 위해 합천댐지사 합천수력발전소에 설치하고 있다.
정부가 유럽과 일본에 의존해오던 중규모 급 수력발전용 수차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노후 설비에 적용하면 비용 절감과 국내기업의 기술력 향상, 해외 시장 진출에 따른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50메가와트(MW)급 규모의 수력발전설비의 핵심부품인 수차 ‘러너(Runner)’를 100% 국산기술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러너는 물의 위치에너지를 기계적 회전에너지로 변환시키는 부품으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물이 수차의 러너를 회전시킬 때 발생하는 회전에너지로 발전기를 가동해 전기를 생산한다.

사업 주관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가 설계 검증 및 품질관리를 맡고 한국기계연구원은 러너 설계, 금성이앤씨는 모의실험용 수차 제작, 한국수자원공사 수차성능시험센터는 모의실험을 담당했다. 실물 러너는 이케이중공업이 설계·제작했다.

이번에 개발한 50메가와트급 수차 러너는 설계부터 제조 및 실험까지 모든 과정을 국산화했으며 50메가와트급 개발은 국내 최초 사례로 관련 설비 중 국내 최대 용량이다. 약 2400가구가 1년 동안 사용 가능한 연간 약 7.5만 메가와트아워(M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수차 효율이 세계 최고 수준인 94.7%에 달하며 기존의 외국산 설비보다 높다. 이에 따른 발전량 증가는 연간 533.3이산화탄소톤(tCO2)의 온실가스를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번 러너는 국내에서 사용 중인 중규모급 수력발전설비(25MW~60MW) 교체 시 외국산 설비와의 경쟁에서 성능과 가격, 설치 측면에서 우위에 설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중규모 급 수력발전용 수차는 대부분 1970~1990년대에 설치된 일본 또는 유럽 기업의 제품이다.

이번 수차 러너의 성능을 실증한 한국수자원공사 합천댐지사의 합천수력발전소의 경우 1989년 준공 이후 30년 이상 운영해온 노후 설비를 국산 설비로 교체하며 약 28억 원의 도입 비용을 절감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수차 러너 국산화 개발 성공으로 국내 노후 수력발전설비 교체 시 비용 절감과 국내기업의 기술력 향상 및 해외 수력발전시장 진출과 이에 따른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2030년까지 사업비 6428억 원을 투입해 10개 수력발전소의 노후 설비를 점진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수원 사장은 “민간기업과 공공부문이 5년 넘게 협력해 이룬 국산화 성과를 통해 청정에너지인 수력발전의 대외의존도를 크게 낮춰 에너지 안보에 기여하는 한편 해외 수력발전 시장에서도 우위를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