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본격화’…‘성장·혁신 방안 2.0’ 발표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스마트상점 10만개 등 추진
소상공인 디지털 기반 인프라 지원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8일(금) 16:07    게시 : 2020년 09월 18일(금) 16:07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긴급 피해지원과 함께 비대면·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소상공인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 정부의 지난 6차례 소상공인 대책이 상권활성화, 전통시장 현대화사업 등 하드웨어적 기반을 마련하는 ‘소상공인 성장·혁신 1.0’이었다면 이번 발표는 비대면·디지털화의 흐름에 대응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서 ‘소상공인 성장·혁신 2.0’ 추진의 첫 걸음라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방안은 소상공인 생업 현장의 디지털화, 소상공인 디지털 역량 제고를 통한 디지털 격차 해소 상생문화 확산을 통한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 조성,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방점을 두고 있다.

먼저 전통시장, 상점, 공방 등 소상공인 생업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조성하고 스마트상점은 10만개를 보급한다.

또 기초단계의 스마트기술(IoT 등)을 도입한 스마트 공방을 1만개 보급하고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 사업’도 2022년까지 3곳을 선정한다.

디지털 교육·상생협력 확산을 통해 디지털 격차 완화에도 나선다. 2025년까지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5만명에게 현장실습·디지털 활용 교육이 시행된다. 또한, 400억원 상생협력 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부터 온라인 플랫폼 거래 실태조사 실시, 배달플랫폼 협의회 구성·운영 등으로 온라인 플랫폼 상생협력 기반을 확충하고, 상생협력법 개정을 추진하여 법적 근거도 마련한다.

2021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마련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빅데이터 플랫폼·결제시스템 등 디지털 활용을 위한 지원 인프라도 확충한다.

2021년부터 소상공인 창업·경영혁신 지원을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인공지능(AI) 기반 예상 매출액·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한다.

또 같은 기간 21년까지 100만개 이상 간편결제 인프라를 지원하고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을 200만개까지 확대하는 한편, 2021년까지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앱 수수료 인하도 추진한다.

금융 지원도 이뤄진다. 2021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기술 이용 활성화를 위해 디지털화 정책자금 3000억원, 스마트 장비 구입자금 1000억원을 지원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스마트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해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내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에 발표한 대책들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작동해 소상공인 생업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되어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소상공인이 살아야 서민경제도 살아나는 만큼 이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