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4차 산업혁명의 눈’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 활발
특허청, 9일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 분석’ 발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9일(목) 12:37    게시 : 2020년 07월 09일(목) 12:37
CMOS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 동향
AI,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산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불리는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의 최근 씨모스(CMOS) 이미지 센서 특허출원 분석에 따르면 2015년 190건에서 2019년 263건으로 특허출원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출원인별로는 내국인 출원이 52.4%로 외국인 출원을 앞서고 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27.5%, 소니 16.3%, 에스케이하이닉스 11.5% TSMC 7.2%로 4대 글로벌 기업이 전체 출원의 62.5%를 차지하고 있다.

세부 기술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이미지 센서가 자동차 분야에 확대 적용됨에 따라 어두운 곳에서도 효율적으로 동작하는 기술이 25%, 스마트폰 카메라의 고급화에 따라 선명도를 높이는 기술이 18%를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드론 및 개인방송의 증가에 따라 고해상도 기술 출원도 14%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CMOS 이미지 센서는 휴대폰의 등장과 함께 발전했다. 1999년 카메라가 탑재된 휴대폰이 처음 출시되면서 더 선명하고 더 화려한 사진을 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발전해 왔다.

최근에는 자율주행, 드론, AI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CMOS 이미지 센서가 적용되고 있고, 이에 따라 관련 출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전영상 특허청 반도체심사과장은 “이미지 센서는 AI, 자율주행차, 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의 필수 부품으로 향후 폭발적인 수요가 예상된다”며 “핵심 부품의 기술 자립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함께 이를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지재권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