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신성이엔지, 감염병 확산 방지 위한 스마트 음압병실 구축 힘 보탠다
음압병실 부족 현상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이동형 모델 개발 완료
외부 테스트 중인 신성이엔지의 스마트 음압병실.
신성이엔지가 코로나19 사태로 공급이 부족해진 음압병실 개발에 힘을 보탠다.
24일 신성이엔지는 스마트 음압병실의 구축을 위한 개발 및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음압병실은 전염병 확산 방지 등을 위해 환자를 외부 및 일반 환자들과 분리해 수용 및 치료하는 특수 격리 병실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처럼 전염성이 높은 질병의 확산을 막고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음압병실과 같은 격리 시설이 필요하다. 하지만 음압병실은 설치비용과 유지비 그리고 평상시에도 20% 가량을 대기병상으로 유지해야 하기에 설치와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는 게 신성이엔지 측의 설명이다.
신성이엔지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전문기업들과 빠른 대응을 위해 천막 구조 전문기업 스페이스업, 공기 전문 연구기업 에어랩과 함께 이동형 스마트 음압병실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국내외 음압병실 보급에 나선다.
이동형 스마트 음압병실은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와 같은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기존의 음압병실은 1개의 구축 비용이 2억원 내외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신성이엔지의 스마트 음압병실은 에어텐트형으로 제작돼 경제적이며, 공기압을 이용하여 신속한 설치가 가능하다.
비, 바람, 눈과 같은 외력에 대한 구조해석을 통해 공기막구조물의 안전성도 충분히 확보했다. 필요시 지붕과 벽체를 이중막으로 제작해 공기층에 의한 단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사용 후에는 폐기가 용이한 재질로 제작이 가능하다. 또한, 외부 설치가 가능하기에 감염환자와 일반환자의 동선을 철저하게 분리 할 수 있다.
스마트 음압병실에는 의료진들이 좀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오염된 방호복, 고글, 마스크 등을 탈의 할 수 있는 전실 공간도 준비돼 있다.
스마트 음압병실은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흐르는 기술을 적용한다.
실내의 압력을 낮춰 외부에서 병실로만 공기가 들어오고, 병실의 오염된 공기는 깨끗하게 정화시켜 외부로 배출한다. 이를 위해 신성이엔지는 음압과 양압이 모두 사용되는 클린룸의 기술을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클린룸은 깨끗한 실내에 외부의 공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양압으로 설계됐다. 일부 생산 시설에는 음압으로 공기를 제어한다. 축구장 수십 개 면적의 클린룸을 양압과 음압으로 제어하는 신성이엔지의 기술은 전 세계에 가장 많이 클린룸을 보급한 경험에서 나온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최근 음압병실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스마트 음압병실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다양한 의료 환경에도 클린룸과 관련 설비들을 보급한 경험으로, 계획 초기부터 해외 시장 진출과 소형 음압기, 음압형 선별진료소 등도 염두에 두고 제품을 개발했다”며 “스마트 음압병실의 보급으로 감염병 치료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20년 03월 24일(화) 18:19
게시 : 2020년 03월 24일(화) 18:1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3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