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박영선 장관, 코로나19 퇴치 앞장선 스타트업 방문
13일 백신 개발 등 스타트업 간담회 개최
감염병 예방·치료기업 육성 필요성 강조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4일(금) 17:06    게시 : 2020년 02월 14일(금) 17:06
13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스타트업 간담회에 앞서 백신 개발업체 휴벳 바이오를 둘러보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3일 신종 바이러스를 진단·치료하는 제품과 백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휴벳바이오를 방문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퇴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스타트업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중국 및 국내 마스크 공급, 손세정제 제공 등 민관 협력으로 진행된 그간의 노력을 비롯해 정책금융 등 피해기업 지원계획을 소개했다.

아울러 미래에 보다 근본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관점의 이동을 통해 감염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스타트업 육성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날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는 진단시약을 국내 최초로 승인(질병관리본부)받아 52개 병원에 공급하고 있는 코젠바이오텍, 확진 환자들의 동선을 알려주는 코로나 맵을 개발하여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에 도움을 준 대학생 이동훈 씨, AI를 활용한 분석을 통해 HIV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유효한 치료제임을 예측해 발표한 디어젠 등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하고 있는 스타트업 사례를 소개하고, 국민안전과 관련된 스타트업에 대한 육성을 약속했다.

의약, 의료기기, 디지털헬스케어, 바이오소재 분야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대해 3년간 6억원의 창업 및 사업화 자금, 2년간 최대 6억원의 R&D, 최대 100억원의 정책자금과 30억원의 기술보증을 연계 지원하고, 감염병 예방 및 치료와 관련된 스타트업의 창업지원사업 참여 우대, 연구중심병원의 연구성과의 사업화 등도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 공공 및 민간 데이터 개방, 시험검사기간 지정시의 제약 해소, 진단키드 개발 후 임상실험 및 사용 허가 등 대부분 규제와 관련된 현장의 건의에 대해서는 10대 규제개선 TF 및 중소기업 옴부즈만을 통해 규제 소관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사ㆍ동정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