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엘리베이터, 2020년 재해율 72% 감소 목표 밝혀
전사 사업부문장 및 리더 핵심성과지표(KPI)에 재해율 감소 확대 적용
관리자 리더십, 아차사고 발굴, 현장 점검, 안전교육 등 전사 시스템 강화
현대엘리베이터가 22일 이천 본사에서 동사와 협력사 임직원 3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경영 결의대회를 열고 2020년 재해율 72% 감축을 결의했다. 송승봉 대표이사와 김종우 노조위원장, 협력사 현경승강기 이현수 대표를 비롯한 참가자들이 안전 현수막에 안전 메시지와 서명을 하고 2020 안전사고 Zero결의를 다졌다.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송승봉)는 22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동사와 협력사 임직원 3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경영 결의대회’를 열고, 전년 대비 재해율 72% 감소 목표와 안전 시스템 강화 방침을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우선 안전 리더십 강화를 위해 전 사업부문, 본부, 담당 관리자의 핵심성과지표(KPI)에 재해율 감소 비율을 확대했다.
특히 안전수칙 미준수나 중대사고 발생 시 관리조직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설치·서비스·제조 현장에서 아차사고 및 잠재위험 발굴 활동을 전년 196건 대비 2.3배 신장된 456건으로 설정해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강화하고, 현장 점검활동을 확대해 안전보호장구 미착용, 안전벨트 미체결 등 안전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제재와 계도를 병행할 방침이다.
‘아차사고’는 작업자의 부주의나 현장 설비 결함으로 사고가 일어날 뻔 했으나 직접적인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상황을 뜻하는 용어로 대형 산업재해의 전조 증상이다.
안전교육도 대폭 확대한다. 지난해 11만6647시간이었던 관련 교육은 올해 16만7232시간으로 약 1.4배 늘리고, 초급 기술자 대상 교육을 강화해 재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더불어 현장 및 안전 업무 수행에 따른 임직원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전문 상담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해부터 현장 안전 강화를 위한 부문별 TFT를 구성하고 엘리베이터 유지관리 작업 중 협착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안전운행 프로그램을 개발해 승강기안전공단의 승인을 받아 신규 현장에 적용하고, 공정 검토를 거쳐 안전 매뉴얼을 정비하는 등 산업재해 감소를 위해 노력해왔다.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산업재해 감축이라는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사망사고 제로, 재해율 0.08% 달성으로 직원 모두가 출근할 때 보다 더 건강한 모습으로 퇴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20년 01월 22일(수) 15:07
게시 : 2020년 01월 22일(수) 15:07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