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ABB, 최첨단 기술 적용된 쇄빙 LNG운반선 인도 완료
러시아 야말 LNG 프로젝트 관련 15척 중 최종 호선 인도
야말 LNG운반선에 적용된 ‘아지포드’.
ABB는 액화천연가스(LNG) 수송을 위한 러시아 야말 LNG 프로젝트 관련 15척 시리즈의 최종 호선이 예정보다 앞당겨 성공적으로 투입됐다고 12일 밝혔다.

에너지 수송 메이저 티케이 LNG 파트너스와 차이나 LNG 파트너스의 합작투자사 소유인 야코프 가켈(Yakov Gakkel)호는 러시아 최대 액화 천연 가스(LNG) 수출 프로젝트인 야말 LNG를 위해 특수 설계 및 건조됐으며 총 15척으로 구성된 선단에 마지막으로 합류해 연중 내내 액화 천연 가스 수송을 담당한다.

최종 호선이 인도되기까지 6년의 건조기간이 소요됐고 해당 쇄빙 LNG 운반선들은 최고 ARC7 ICE 등급 그리고 17만㎥의 선적용량으로 북해항로에서 상업 용 가스운송을 지원한다. 또 항로는 아태지역에서 서쪽지역으로 확대시켜 연중무휴 가스 운송이 가능하다.

북해 항로의 혹독한 환경 속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ABB 아지포드(Azipod) 추진 시스템은 쇄빙선 분야에서 산업 표준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전기 구동 모터가 선박 선체의 외부 수중에 위치한 아지포드 추진 시스템은 360도 회전이 가능해 선박의 기동성을 극대화하고 특히 해빙지역 운항으로 쇄빙 기능을 필요로 하는 선박에는 필수적인 솔루션이다.

ABB는 현재까지 90척이 넘는 쇄빙선에 최대 45MW 아지포드 추진 시스템 공급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시스템은 기당 1MW에서 22MW까지 제작 가능하다.

더불어 기존의 샤프트 추진 시스템 대비 연료 소비를 최대 20% 절감할 수 있어 아지포드 기술은 현재 ABB 친환경 전기 추진 시스템 개발의 핵심 역할을 한다.

유하 코스켈라 ABB 마린 및 항만 사업부 총괄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의 규모, 적용된 아지포드 크기는 ABB의 중대한 이정표가 됐다”며 “아지포드 추진시스템의 연료 절감, 배기 가스 감축 기술은 민감한 북해의 운항 조건에서 30년간 가장 필요로 하는 기술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터보차저, 발전기, 배전반, 변압기, 전기 드라이브 및 추진 제어 시스템인 ABB의 핵심 통합 시스템이 포함됐다. ABB 마린 및 항만 부문의 사상 최대 수주인 해당 프로젝트는 2014년 봄에 발표됐다.
작성 : 2019년 12월 12일(목) 20:12
게시 : 2019년 12월 12일(목) 20:1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