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SK엔카닷컴, 국산 디젤 중고차 잔존가치 하락
벤츠·BMW 등 인기 수입차와 반대 결과
SK엔카닷컴이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SK엔카닷컴은 국산차의 경우 가솔린 모델이, 수입차는 디젤 모델이 잔존가치가 높았다고 밝혔다.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현대자동차 ‘그랜저’는 가솔린의 잔존가치가 65.1%이고 디젤은 58.4%로 나타났다. 기아자동차의 ‘K9’도 가솔린의 잔존가치가 71.4%로 디젤(69.7%)보다 높았다.

현대차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잔존가치도 가솔린이 61.0%로 디젤(57.4%)보다 높았다. 동급 차량인 기아차의 ‘K5’ 역시 가솔린의 잔존가치가 61.9%로 디젤보다 5%포인트 높았다.

디젤 모델 등록대수가 월등하게 많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경우도 가솔린에 대한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현대차 ‘투싼’은 가솔린의 잔존가치가 74.7%, 디젤은 70.1%였다.

반면 수입 브랜드의 인기 차량은 디젤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디젤의 잔존가치가 55.6%로 가솔린보다 1.6%포인트 높았다. BMW ‘5시리즈’ 역시 지난 화재 이슈에도 불구하고 디젤의 잔존가치가 49.7%로 가솔린보다 1.2%포인트 높았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 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량,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신차 시장에 디젤 차종의 공급이 줄어도 디젤에 대한 수요가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잔존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8일(금) 15:21
게시 : 2019년 10월 18일(금) 15:21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