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350억원 투입해 부품물류센터 2배 확장
2014년 7월 안성시에 520억원 들여 건립 후 5년만에 증축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 내 180cm 매우 좁은 통로에서 특수지게차로 부품을 최고 11.5m 적재선반까지 자동 운반하는 모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2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증축 개소식을 개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4년 7월 52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성시에 부품물류센터를 건립했으며 지난해 6월 350억원을 추가 투입해 기존 면적(1만7800㎡)의 약 2배 규모(3만500 ㎡)로 증축하는 사업에 착수해 1년여만에 완공했다.

건립 후 5년만에 확장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는 총 면적, 도크 수 등 규모 면에서 2배로 늘어났으며 부품 보유량 역시 크게 증가해 부품 종류는 기존 2만8000여종에서 5만여종으로 확대됐다.

이로써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는 국내에서 수요가 많은 대부분의 부품을 상시 보유 및 관리할 수 있으며 부품 공급률은 99%(주요관리부품 기준)에 달한다. 이곳에서 출고된 부품은 서비스 센터를 포함해 승용 71개소, 상용 18개소 등 전국 89개의 지점으로 배송된다.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는 외형적인 확장뿐 아니라 최신 장비를 도입함으로써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적재 선반 간 통로를 최소화하고 센서로 작동되는 특수지게차가 부품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부품 입·출고를 진행할 수 있다.

또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한국에 맞는 최적의 재고를 보유하고 수요 변화에 맞춰 빠르게 주문을 생성하도록 함으로써 부품 공급 시간을 단축하는데 기여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측은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를 통해 안성에서 100여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김학용 국회의원(경기 안성), 김성진 코트라 외국인투자옴브즈만, 클라우스 짐스키 다임러 그룹 부품물류 총괄 등 국내외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작성 : 2019년 08월 21일(수) 19:10
게시 : 2019년 08월 21일(수) 19:10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