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IET "3Q 제조업, 전자·화학 제외 대부분 부진"
산업硏, 제조업 경기조사 및 BSI 발표
3Q 제조업 시황·매출 전분기比 동반 하락
제조업 전체 주요 항목별 현황 BSI. (표=산업연구원)
오는 3분기 제조업 경기는 전자, 화학, 정밀기기를 제외한 대다수 업종의 부진으로 전분기 보다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연구원(KIET·원장 장지상)은 14일 국내 제조업체 1050곳을 대상으로 제조업 경기조사를 시행하고 경기실사지수(BSI)를 집계, 발표했다.

조사 항목은 산업별 시황과 개별 기업들의 경영 실적 및 경영 활동, 외부 여건 등이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분기 대비 경기 개선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오는 3분기 제조업 시황과 매출 전망 BSI는 전분기 대비 동반 하락했다. 전망치는 시황 90, 매출 96이다. 내수(95)와 수출(98) 전망치 역시 전분기(내수 100·수출 101)와 달리 100 밑으로 떨어지고 설비투자(98)와 고용(98)도 100을 하회했다.

업종별 3분기 BSI 전망치는 전자, 화학, 정밀기기 등을 제외한 대다수 업종이 100을 밑돌며 전분기 대비 보합 내지 하락 전환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자(107), 화학(102), 정밀기기(107) 등이 100을 여전히 웃돌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계장비(89)와 철강금속(89), 전기기계(94), 섬유(87) 등이 100을 하회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94)와 자동차(92), 조선·기타운송(99)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형별 BSI는 ICT산업(100)과 대기업(101)이 100선을 유지하는 한편 모든 산업과 기업이 전분기와 달리 하락 전환할 것으로 예측된다. 중화학공업(95)이 100 밑으로 다시 하락하고 중소기업이 94로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지난 2분기 제조업 시황과 매출 BSI는 전분기 대비 동반 상승했다. 시황은 77에서 88, 매출은 75에서 95를 기록했다.

내수(92)가 전분기(75)보다 비교적 큰 폭 오르고 수출(96)도 4분기 만에 뛰었다. 설비투자(99)와 고용(96)은 전분기(각각 99·97)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경상이익(88)과 자금사정(85)은 전분기 대비 동반 상승했다. 매출 BSI는 대부분 전분기 대비 두 자릿수 상승한 가운데 ICT산업(95)과 중화학공업(96)이 큰 폭 올랐고 대기업(104)도 100을 상회했다. 경공업(90)도 2분기 연속 상승세를 탔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전 업종이 두 자릿수 상승 전환한 가운데 조선·기타운송과 정밀기기가 각각 110, 103을 마크했다. 기계장비(95)와 자동차(92) 등 기계업종과 화학(98)과 철강금속(92) 등 소재업종도 눈에 띄는 오름세를 보였다.
작성 : 2019년 07월 14일(일) 21:47
게시 : 2019년 07월 14일(일) 21:54


정수지 기자 jsj@electimes.com        정수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IET | 산업연구원 | 장지상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