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T, 1분기 영업이익 4021억원 …1.3%증가
미디어·콘텐츠 사업과 초고속인터넷 사업 호조로 시장 예상 넘어.


KT(회장 황창규)는 연결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은 5조8344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4021억원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1.3% 증가한 것으로 시장 예상치(컨센서스)를 상회하며 비교적 무난한 실적을 낸 것이다.

KT는 무선사업 매출의 소폭 감소에도 불구하고 미디어·콘텐츠 사업에서 두 자릿수 성장률을 내고, 초고속인터넷 사업 또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세부적으로 무선사업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감소한 1조7325억원이었다.

그러나 무선서비스 매출은 선택약정할인액 증가에도 우량 가입자 확대로 0.2% 성장한 1조 6266억원을 기록했다.

MNO 순증은 16만9000명으로 4.7% 증가했고, 휴대전화 가입자는 5만6000명 늘었다.

유선사업 매출은 유선전화 사용량 감소로 2.7% 감소한 1조1670억원으로 조사됐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878만명을 기록했는데 이 가운데 기가인터넷 가입자가 500만명을 돌파하며 전체 인터넷 가입자의 58% 수준으로 늘었다.

우량 가입자 증가로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성장한 4795억원을 달성했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대비 15.7% 증가한 6412억원이다. IPTV 가입자는 800만을 넘어섰으며 PPV, 홈쇼핑 등 플랫폼 매출이 성장하면서 별도 기준 IPTV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4% 성장한 3774억원을 달성했다.
콘텐츠사업 매출 또한 지니뮤직, KTH 등 그룹사의 선전으로 28.6% 성장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0.8% 증가한 8390억원을 기록했으며 기타서비스 매출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호조에 관련 그룹사 성장이 더해지면서 전년동기 대비 7.2% 증가한 5758억원이었다.

윤경근 KT CFO(전무)는 “KT는 무선, 기가인터넷, 미디어·콘텐츠 등 핵심 사업에서 고객 기반을 확대해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1등 5G 사업자로서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와 최고 품질의 네트워크를 제공하여 5G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03일(금) 14:27
게시 : 2019년 05월 03일(금) 14:44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