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두산, 연료전지·소재사업 독립회사로 출범
15일 이사회 통해 양 사업 부문 분할 결정
두산의 연료전지 사업이 ㈜두산에서 분할돼 독립회사로 출범한다. 또 전지박, OLED 등 두산 내 소재사업도 별도 법인으로 독립한다.

두산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 소재사업 등 두 개 사업 부문을 나누기로 했다. 분할로 신설되는 두 회사는 가칭 ‘두산퓨얼셀’과 ‘두산솔루스’다. 독자 경영체제로서 각각 주식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연료전지와 소재사업 분야는, 최근 시장 상황과 전망을 볼 때 빠른 성장이 예상돼 공격적인 경영을 통한 시장 선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독자 경영체제를 갖춰 대내외 경영환경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전문성을 강화함으로써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 사업 분야는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이다. 연료전지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중 설치 입지가 작고 기후와 무관하게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전망이라는 분석이 뒤따른다. 두산퓨얼셀은 시장 진입 후 3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수주 1조원을 웃돌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올해 1조3600억원 가량 수주할 예정이다.

두산솔루스는 전지박, OLED 등 전자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OLED 시장은 기존 스마트폰에서 TV, 자동차 패널 등 시장이 확대돼 OLED소재 역시 수요가 매우 증가할 예정이다.

전지박 시장은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씩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바이오소재 분야도 헬스·뷰티 산업의 지속적인 확대에 힘입어 시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 관계자는 “성장성이 높은 양 사업부문이 별도 상장기업이 되면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 받을 예정이다. 투자재원을 확보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공장 증설, 사업 영역 확대 등을 공격적으로 펼치며 시장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4월 16일(화) 01:12
게시 : 2019년 04월 16일(화) 01:12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산 | 두산퓨얼셀 | 연료전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