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의 날)석탑산업훈장-전연수 원광전력 대표
자체 연구소 설립, 4차 산업혁명 완벽 대비
“지금 이 순간에도 전력산업발전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시는 숨은 산업역군이 많은데, 그분들에게 돌아가야 할 상을 제가 받은 것 같아 한편으로는 부끄럽습니다.”
이번 전기의 날 행사에서 석탑산업훈장을 받은 전연수 원광전력 대표는 “성실함을 갖고 노력하면 누구나 큰 상을 받을 수 있다는 한 줄기 희망을 심어줄 수 있길 바란다”며 이 같은 수상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수상이 그동안 전기공사업계에서 쌓아온 노력과 성실의 대가인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우공이산(愚公移山)을 좌우명으로, 서두르지 않고 꾸준히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어리석어 보일지라도 쉼 없이 흙을 나르다보면 언젠가는 태황산을 옮길 수 있다는 중국의 고사성어를 바탕으로 만든 좌우명을 전기공사업계에서 꾸준히 실천해왔다는 것.
전 대표는 지난 1988년 원광전력 설립 이후 1995년 한전의 무정전배전공사 단가계약에 처음 참여한 뒤 30여년간 협력업체를 유지하며 지금까지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완벽한 시공을 선보인 바 있다.
또 해마다 사회봉사와 이웃돕기 등 더불어사는 사회를 만들어 나감으로써 업계의 대외 위상을 높임은 물론 전기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신재생에너지 등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정책 트렌드는 물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기술력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이와 관련 부설연구소를 설립, 다양한 신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특수환경지역 수출형 ESS 개발 과제를 통해 몰디브 말라하니리조트에 ESS연계 태양광발전소를 짓는 등 다양한 성과도 내고 있다.
국내 최초의 매전용 태양광발전소인 ‘월드컬처에너지 태양광발전소’를 지난 2005년 해남군에 준공했을 뿐 아니라 국내에서 다양한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일부 태양광발전소는 회사가 직접 소유하는 등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 대표는 강조했다.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었습니다. 우리는 현실에 충실하면서도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이미 전기공사업계의 먹거리는 상당히 포화된 상태이며, ESS 등 에너지신산업을 시작으로 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야만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부설연구소를 통해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고 있죠.”
그는 “현실에 만족해 게으름을 피우다 보면 기업은 퇴보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빠르게 변화하는 기업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고 오래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기 위해 지금껏 노력해왔고, 이제 후배들이 자긍심을 갖고 더욱 연구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4월 07일(일) 23:07
게시 : 2019년 04월 09일(화) 10:20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